서울 아파트 월세 거래 중 63.8%가 소형…역대 최고

98

서울 아파트 규모별 월세 거래비중
서울 아파트 규모별 월세 거래비중./경제만랩

지난 1월 서울 아파트 월세 거래에서 전용면적 60㎡형 이하 소형 아파트가 차지하는 비중이 역대 최고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부동산 정보 제공업체 경제만랩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1월 서울 아파트 월세 거래량은 총 8221건이다. 이 중 전용 60㎡ 이하 소형 아파트는 63.8%에 달하는 5241건이다. 이는 국토부가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11년 이후 동월 기준 가장 높은 수치다.

아파트 월세 계약에서 소형 아파트가 차지하는 비중은 2020년 1월 55.2%, 2021년 1월 55.4%, 2022년 1월 57.2%, 지난해 1월 61.7% 등 매년 꾸준히 커지고 있다.

전용 60㎡형 초과∼85㎡형 이하 중소형 아파트 월세 거래량은 2188건으로, 전체의 26.6%를 차지했다.

이어 전용 85㎡형 초과∼102㎡형 이하 중형은 170건(2.1%), 전용 102㎡형 초과∼135㎡형 이하 중대형은 458건(5.6%), 전용 135㎡ 초과 대형은 164건(2.0%) 등이었다.

서울 25개 자치구에서 소형 아파트 월세 계약이 가장 많은 곳은 송파구(425건)로 조사됐다. 강서구 400건, 노원구 396건, 강동구 361건, 강남구 321건, 마포구 308건, 영등포구 274건 등이 뒤를 이었다.

이 같은 현상의 원인으로는 1인 가구 증가 및 전셋값 상승 영향이 꼽힌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지난 1월 서울시의 1인 가구 수는 198만9800여가구로, 전체 가구(447만1000여가구)의 44.5%에 달했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서울 신규 입주물량 감소에 따라 전세가격이 상승하고 있어 자금 여력이 상대적으로 낮은 젊은층의 소형 아파트 월세 계약이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