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인證 “역대 최고치 금값, 단기 과매수…추가 상승 어려울듯”

115
상상인證 '역대 최고치 금값, 단기 과매수…추가 상승 어려울듯'
5일 서울 종로구 한국금거래소 종로본점에서 관계자가 금제품을 정리하고 있다. 권욱 기자

상상인증권(001290)이 6일 연일 최고가를 경신하고 있는 금 가격에 대해 거시경제 이벤트가 부재하다며 단기 과매수 상태라고 판단했다. 향후 가격 하락에 따른 약세장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설명이다.

최예찬 상상인증권 연구원은 이날 보고서에서 “단기적으로 금 가격은 역대 최고치에서 추가 상승이 가능한 환경이라고 판단하기 어렵다”며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의 의회 증언과 고용지표에서 시장 충격이 발생하지 않는다면 단기 과매수 상태에 대한 되돌림 약세장을 예상한다”고 분석했다.

5일(현지시간)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4월 인도분 금 선물 가격은 온스당 2141.90달러에서 종가를 형성했다. 종가 기준 역대 최고치로 같은 날 비트코인 가격이 급락한 것과 대조되는 흐름이었다. 최 연구원은 “가격 변동성이 크지 않은 귀금속 상품의 특성을 고려할 때 역대 최고치 돌파에 대한 기대감으로 매수세가 강하게 쏠리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고 설명했다.

최근 금 가격 이유로 연준의 금리 인하 기대감이 금 가격을 이끌고 있다는 분석도 나왔다. 다만 이같은 분석에는 선을 그었다. 금리인하 기대감이 컸던 연초에 금값이 강세를 보이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는 “연준의 금리 인하는 분명한 금 가격의 상승 요인이지만 금 가격을 움직였다기엔 무리가 있다”며 “6월 금리 인하 전망은 3월 금리 인하 전망이 지연된 결과”라고 했다.

이밖에 안전 자산 선호 심리가 강화된 결과, 지정학적 불확실성 등이 금값 상승 요인으로 거론되고 있다. 그는 “유가, 비트코인, 나스닥 등 가격 변동성이 큰 주요 위험자산들과의 동반 랠리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침체에 대한 베팅이라고 해석하기에는 연관성이 부족하다”며 “이스라엘-하마스 관련 휴전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는 점은 오히려 금 가격의 약세 요인”이라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