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라면 수출 9.5억 달러…삼양 공장 증설, 연간 5.6억 개 추가 생산 전망

95

6일 ‘밀양 2공장’ 착공식…농식품부 “농식품 수출 확대 큰 역할 기대”

사진제공=농림축산식품부6일 열린 삼양식품 밀양2공장 착공식에서 권재한 농림축산식품부 농업혁신정책실장(가운데)과 김정수 삼양라운드스퀘어 부회장(왼쪽 3번째) 등 참석자들이 시삽을 하고 있다.

지난해 농식품 수출의 1등 공신이었던 라면 생산이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삼양식품은 추가 공장을 건설해 연간 생산량을 5억6000만 개 늘릴 계획이다.

권재한 농림축산식품부 농업혁신정책실장은 6일 삼양식품 밀양2공장 착공식에 참석해 수출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지난해 농식품 수출은 91억6000만 달러로 역대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이 가운데 라면 수출액은 9억5000만 달러로 전년 대비 약 24% 늘었다.

올해도 농식품 수출은 호조세를 보이고 있다. 2월 말 기준 농식품 수출 잠정치는 14억7000만 달러로 전년 대비 6.0% 증가했다. 특히 라면 수출은 전년 대비 35.2%가 늘었고, 음료(27.9%), 쌀가공식품(31.7%), 인삼(30.7%), 김치(13.2%) 등도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라면 수출 증가에 따라 삼양식품은 농식품 수출 1위 기업으로, 라면을 한국에서 전량 생산해 수출하고 있다.

현재 삼양식품의 라면 생산량은 연간 18억 개로 이번 밀양2공장이 2025년 완공되면 5억6000만 개를 추가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삼양식품은 기존 밀양 1공장을 통해 중국시장 기반 수출을 확대했고, 증설하는 밀양 2공장은 미주시장을 겨냥한 전초기지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착공식에 참석한 권 실장은 “밀양 2공장이 삼양식품의 수출 확대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삼양식품과 같은 주요 수출기업들이 더 넓은 운동장에서 도전하고 활약할 수 있도록 뒷받침하겠다”며 “올해 K-푸드 플러스 수출 목표 135억 달러 달성을 위해 수출현장의 애로사항을 해소하고 민·관을 비롯한 부처 간 협업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