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산물 물가 안정에 434억원 투입…수입과일 할당관세도 확대

88
농축산물 물가 안정에 434억원 투입…수입과일 할당관세도 확대
3일 서울의 한 전통시장의 과일 판매대. 연합뉴스.

농산물 값 폭등으로 소비자물가가 상승률이 3%대에 재진입한 가운데 농림축산식품부가 수급상황실을 비상수급안정대책반으로 즉시 개편하고 농축산물 수급 상황을 매일 점검하기로 했다. 정부는 다음 달까지 농산물 납품 단가 인하, 할인 지원 사업 등에 총 434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이날 오전 한훈 차관 주재로 수급 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하고 이 같이 밝혔다. 한 차관은 “지난달 농축산물 물가가 전년 동월 대비 12.8% 상승했다”며 “최근 농식품 물가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기존 수급상황실을 비상수급안정대책반으로 개편하겠다”고 말했다. 농식품부는 식량정책실장 주재 점검·대책회의를 매일 개최할 계획이다.

아울러 농식품부는 농축산물 납품 단가 인하에 204억 원, 할인 지원에 230억 원 등 총 434억 원을 3~4월 중 투입해 가격을 낮추기로 했다. 납품 단가 인하 지원 품목은 사과, 대파, 청양고추, 토마토 등 13개 품목이다.

한 차관은 “할인 지원 예산도 대폭 확대해 전·평년 대비 30% 이상 가격이 상승한 모든 품목을 대상으로 최대 40% 할인이 적용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국내 공급이 부족한 품목에 대해서는 수요 분산 차원에서 대체 과일 등의 해외 도입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만다린, 두리안, 파인애플주스 등 3종에 대해 할당관세를 적용하고 상반기 중 할당관세 물량이 신속히 국내에 유통되도록 업체별 수입 실적 인센티브를 도입할 계획이다. 특히 오렌지와 바나나는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직수입을 추진해 저렴하게 시장 공급이 이뤄지도록 할 방침이다.

한 차관은 “가공식품의 경우 물가 안정을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식품 기업의 협조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국제 원료가격 하락분이 식품가격에 반영될 수 있는 방안을 함께 강구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