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램 이어 낸드도 뛴다…삼성전자 메모리 ‘부동의 1위’

140

반도체 생산라인. 삼성전자
반도체 생산라인 전경.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낸드플래시 시장에서 2위 SK하이닉스와의 격차를 벌리며 매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6일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삼성전자의 낸드 매출은 42억 달러로 전 분기 대비 44.8% 증가했다. 같은 기간 시장 점유율도 31.4%에서 36.6%로 높아졌다.

삼성전자는 2위 SK하이닉스와 자회사 솔리다임과의 점유율 격차를 11.2%에서 15%로 늘리게 됐다. 트렌드포스는 지난해 4분기 서버와 노트북, 스마트폰 등에 대한 급격한 수요 증가가 매출 상승을 이끈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SK하이닉스와 솔리다임은 지난해 4분기 매출은 24억8000만 달러로 전 분기 대비 33.1% 증가했다. 시장 점유율은 21.6%로 전 분기(20.2%)보다 소폭 올랐다.

SK하이닉스는 2개 분기 연속 낸드 시장 2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SK하이닉스는 지난 2022년 3분기 낸드 시장에서 일본 키오시아에 밀려 3위로 밀린 뒤 1년 만인 지난해 3분기 2위를 되찾았다. SK하이닉스는 낸드 가격 회복에 힘입어 4분기 매출이 올랐다.

웨스턴디지털(WD)이 점유율 14.5%를 차지하며 3위를 기록했다. 매출은 16억5000만 달러다. 4위는 키오시아로 14억3000만 달러의 매출을 올렸다. 키오시아의 점유율은 12.6%로 전 분기(14.5%)에 비해 감소했다. 5위 마이크론은 11억3700만 달러의 매출을 올렸다. 점유율은 9.9%로 전 분기(12.5%)보다 줄었다.

지난해 4분기 낸드 업계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4.5% 증가한 114억8580만 달러로 집계됐다. 트렌드포스는 “연말 프로모션에 따른 최종 수요 안정화와 부품 시장의 주문 확대로 전년 동기 대비 출하량이 견조했다”며 “2024년 수요에 대한 긍정적인 전망도 출하량 증가를 촉진했다”고 설명했다.

clip20240306170851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가 글로벌 D램 매출을 집계했다. /트렌드포스

같은 기간 D램 역시 고개를 들고 있다. 지난해 4분기 글로벌 반도체 업계의 D램 매출은 직전 분기 대비 30%가량 증가한 것으로 트렌드포스는 집계했다. 트렌드포스는 “업계 선도 제조사들의 재고 비축 노력 활성화와 전략적 생산 조절의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D램 부문 세계 1위인 삼성전자는 서버용 D램 출하량이 60% 이상 증가하는 등 요인에 힘입어 작년 4분기 79억5000만달러의 매출을 올려 직전 분기 대비 51.4%의 높은 성장률을 보였다. 시장 점유율은 3분기 38.9%에서 4분기 45.5%로 높아졌다.

삼성전자의 생산량은 올해 1분기 반등해 가동률 80%에 도달했고, 하반기 수요가 크게 증가해 4분기까지 생산능력이 지속적으로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트렌드포스는 전망했다.

2위인 SK하이닉스는 직전 분기보다 20.2% 증가한 55억6천만달러의 D램 매출을 올려 31.8%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3분기 점유율은 34.3%였다. 3위 마이크론은 3분기 매출이 33억5천만달러로, 전 분기 대비 증가율은 상대적으로 낮은 8.9%였다. 같은 기간 시장 점유율은 22.8%에서 19.2%로 축소됐다.

clip20240306170953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가 글로벌 낸드 매출을 집계했다. /트렌드포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