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 뉴욕증시, 파월 “긴축 완화” 발언에 상승…다우지수 0.2%↑

71

파월 “연내 완화 정책 적절”
전문가 “투자 심리에 도움”
고용지표 부진도 긴축 중단 기대 키워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6일(현지시간) 트레이더들이 주가를 살피고 있다. 뉴욕(미국)/AFP연합뉴스

뉴욕증시는 연내 완화적 통화 정책 개시를 시사한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 발언에 상승했다.

6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75.86포인트(0.2%) 상승한 3만8661.05에 마감했다. S&P500지수는 26.11포인트(0.51%) 상승한 5104.7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91.96포인트(0.58%) 오른 1만6031.54에 거래를 마쳤다.

주요 종목 중엔 엔비디아가 3.18% 상승했고 메타는 1.20% 올랐다. 반면 애플은 0.59% 하락했고 마이크로소프트(MS)는 0.14% 내렸다. 알파벳과 아마존은 각각 0.91%, 0.35% 하락했고 테슬라는 2.32% 내렸다.

CNBC방송에 따르면 파월 의장은 의회 출석 전 제출한 서면 답변서에서 “우린 지금의 긴축 사이클이 진행되는 동안 기준금리가 최고점에 달한 것으로 보고 있다”며 “경제가 예상대로 광범위하게 발전한다면 올해 어느 시점부터 긴축을 완화하는 것이 적절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이후 의회에 출석해선 긴축 연장에 대한 여지도 남겼다. 그는 “연준은 더 많은 데이터를 보고 싶다”며 “금리 목표 범위 조정을 고려할 때는 들어오는 데이터와 바뀌는 전망, 위험 균형을 신중하게 평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금리를 너무 빠르게 낮추면 인플레이션과의 싸움에서 패할 위험이 있다”고 경고했다.

인터랙티브브로커스의 호세 토레스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파월 의장의 발언은 시장 참여자들에게는 충분했다”며 “연말까지 몇 차례 금리를 낮출 것이라는 시장 전망과 대략 일치한 만큼 투자 심리에 도움이 됐다”고 분석했다.

고용지표 부진도 주가 상승에 한몫했다. ADP 2월 민간 부문 고용은 전월 대비 14만 명 증가했다. 증가분은 시장 전망치인 15만 명을 밑돌았다. 그간 연준이 기준금리 인상 배경으로 제시했던 ‘탄탄한 고용’이 주춤하면서 투자자들 사이에선 금리 인하 기대감이 커졌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