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앞둔 美 증시’ “정책 불확실성…2·3분기 변동성, 4분기 강세장”

85

올 11월 미국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2~3분기 변동성 장세가 펼쳐질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 나왔다. 대선이 끝난 후에는 불확실성 해소로 강세장이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대선 앞둔 美 증시’ “정책 불확실성…2·3분기 변동성, 4분기 강세장”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팜비치 마러라고 자택에서 엄지손가락을 들어 보이고 있다. 트럼프는 공화당 경선을 치른 15개 주 가운데 버몬트를 제외한 14개 주에서니키 헤일리 전 유엔 대사에 승리했거나, 승리할 것으로 예상됐다. 로이터연합뉴스

최보원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과거 (미국 대선) 예비 선거가 진행되던 시기보다 최종 후보의 윤곽이 빠르게 나타나고 있는 만큼 여름에 진행될 민주당과 공화당의 정당 대회를 앞두고 양 후보의 정책이 구체화하는 시기가 앞당겨질 가능성이 커졌다”며 “전체 미국 증시는 2∼3분기 정책 발표에 따른 등락이 반복될 것이라는 점에서 상승 속도가 둔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 5일(현지시간) 진행된 미국의 ‘슈퍼 화요일’ 이후 올해 11월 대선에서 조 바이든 현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재대결할 가능성이 커졌다. 다만 최 연구원은 대선이 마무리된 이후에는 “정치 불확실성이 해소된다는 점, 미국 경기 부양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책이 구체화할 것이라는 점이 연말 지수 상승 동력이 될 것”이라면서 “2000년대에 진행된 과거 대선 이후에도 80%의 확률로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가 상승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 관련주로 대형 성장주와 방산, 전통 에너지, 바이오테크, 바이든 대통령 관련주로 친환경 에너지, 헬스케어 서비스, 인프라 등이 꼽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