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F, 기후사업에 4.9억 달러 지원 결정…산업은행 사업도 포함

88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중앙동 행안부·기재부 전경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중앙동 행안부·기재부 전경.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녹색기후기금(GCF)이 산업은행 사업을 포함해 11개 기후 사업에 총 4억9000만 달러를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7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GCF는 지난 4일부터 6일까지 르완다 키갈리에서 제38차 GCF 이사회를 열고 8개 기관의 인증기구를 승인하는 등 논의를 마무리했다. GCF는 2010년 개발도상국의 기후변화 대응을 지원하기 위해 설립된 세계 최대 규모의 기후 기금으로 인천 송도에 사무국을 두고 있다. 

이번 이사회에서는 산업은행 사업을 포함해 11개의 사업과 8개 기관의 인증 기구 승인이 이뤄졌다. 산업은행의 사업은 캄보디아 농업개발은행 내 기후금융 전문기구를 설립해 1억 달러 규모의 녹색 대출을 실행하고 산업계 금융기관의 기후대응 역량을 강화하는 것이다. 1억 달러 중 5000만 달러를 GCF로부터 지원받는다. 

기재부는 이번 사업을 통해 100만t 이상의 온실가스 감축이 이뤄지고 캄보디아에 진출해 있는 한국계 기업·금융기관의 녹색 사업 참여를 지원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이번 사업의 승인의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이번 승인 사업까지 포함하면 산업은행이 참여하는 GCF 프로그램은 총 2건이 된다. 앞서 2022년 GCF 이사회는 인도네시아 산업계 에너지 효율 개선 프로그램을 승인한 바 있다. 

기재부는 “우리 정부는 GCF 4기 이사진이자 유치국”이라며 “앞으로도 GCF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협력하고 국내 기업의 사업 참여를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