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RA, 멕시코·콜롬비아서 스마트시티·ICT 분야 수출상담회 개최

103

중남미 스마트시티 시장진출 기회의 장 열어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는 이달 5일과 7일 각각 멕시코와 콜롬비아에서 '2024 중남미 스마트시티 로드쇼'를 개최했다. 5일 멕시코시티 수출상담회 현장 모습.ⓒKOTRA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는 이달 5일과 7일 각각 멕시코와 콜롬비아에서 ‘2024 중남미 스마트시티 로드쇼’를 개최했다. 5일 멕시코시티 수출상담회 현장 모습.ⓒKOTRA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는 이달 5일과 7일 각각 멕시코와 콜롬비아에서 ‘2024 중남미 스마트시티 로드쇼’를 개최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중남미 시장진출을 희망하는 ICT 분야 국내기업 7개사와 멕시코, 콜롬비아의 바이어·발주처 40개사가 참가했다. ▲시장설명회 ▲일대일 비즈니스 상담회 ▲비즈니스 네트워킹 등으로 구성됐다.

5일에 진행된 멕시코시티 행사에서는 딜로이트 멕시코 법인의 스마트시티 프로젝트 전문가가 참여해 멕시코 ICT·스마트시티 시장 현황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아울러 멕시코 최대 자동차 제조사 중 하나인 폭스바겐 멕시코 등 바이어 20여개사가 참여해 40여건의 비즈니스 상담을 진행했다. 또한 7일에 개최된 보고타 행사에서는 콜롬비아 ICT 시장설명회와 함께 50여건의 비즈니스 상담이 진행됐다.

보고타, 메데진, 카르타헤나, 파스토, 마니살레스 등 콜롬비아 주요 시정부 관계자들도 참여해 우리 ICT 기업과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한편 멕시코는 브라질에 이은 중남미 2위의 스마트시티 시장으로 지난해 기준 스마트시티 시장은 9억 달러 규모다. 향후 5년간 평균 15% 성장해 2028년엔 16.4억 달러를 기록할 전망이다.

이번 행사에는 누에보레온주 등 멕시코 지방 정부 인사들도 초청해 스마트 CCTV, 3차원 지하 시설물 정보시스템 등 다양한 분야에서 우리 기업의 멕시코 스마트시티 프로젝트 참여 가능성을 타진했다.

아울러 콜롬비아는 지난해 12월에 5G 주파수 경매를 진행했다. 최근 정보통신부가 인공지능(AI) 육성 로드맵을 발표하는 등 향후 민간·공공분야에서 사물인터넷, AI, 빅데이터를 활용한 다양한 솔루션이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행사는 국토교통부 스마트시티 수출지원사업과 연계해 진행됐으며, 민관 협업을 통해 ▲보안 ▲스마트 수처리 ▲스마트 가로등 등 유망분야에서 우리 수출 경제의 성장 동력을 확보할 수 있다는 점에서 기대를 모은다.

김상순 KOTRA 중남미지역본부장은 “멕시코는 북부와 중부의 산업 도시 위주로 각 주 정부가 관할하는 스마트시티 프로젝트들이 추진되고 있다’며 “콜롬비아는 기존 도시에 ICT 솔루션을 접목하는 형태로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KOTRA는 더 많은 우리 기업이 중남미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스마트시티 관련 바이어들과의 접점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