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영진 우리은행 부동산리서치랩장 “내 집 마련 하반기에…거래량 확인해야”

102
함영진 우리은행 부동산리서치랩장이 기자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데일리안 함영진 우리은행 부동산리서치랩장이 기자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데일리안

함영진 우리은행 부동산리서치랩장은 “기준금리 인하가 기대되는 하반기에 주택 거래량이 회복되면 매수에 나설 것을 권고한다”고 강조했다.

우리은행이 7일 개최한 ‘자산관리 기자간담회’에서 함 랩장은 “올 상반기까지 집값 하향 조정이 예상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날 ‘우리은행이 제시하는 2024년 부동산 5대 투자전략’을 발표했다.

우선 서울 지역 아파트 매수를 희망한다면 한강변과 강남권을 관심 대상에 포함할 것을 권고했다. 그는 “시장 회복기에 맞춰 교통망이 개선되고 정비사업 규제가 완화되는 용산구와 강남3구에 수요가 몰릴 것”이라며 “강남3구가 너무 버겁다면 한강변 용산구나 마포구도 선택지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인구회자(人口膾炙) 지역을 노리는 것도 전략이 될 수 있다고 함 랩장은 조언했다. 그는 “연초부터 GTX 개통 시작, 1기 신도시 재건축 등이 부동산 시장의 주요 이슈로 떠올랐다”며 “이달 말 개통하는 GTX-A노선의 경우 용인시 기흥구 주변 역세권을, 노후계획 도시 특별법이 적용되는 1기 신도시의 경우 분당을 우선 추천한다”고 말했다.

또한 “저출생 대책의 일환으로 우대하고 있는 신혼부부 특별공급과 청약제도를 잘 활용 하면 재테크에 성공할 수 있다”며 “신혼부부 가입 기간을 합산 적용함에 따라 미혼보다 유리하기 때문에 서울지역 등 요지에 꼭 청약 신청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그는 “전세 수요자에게는 올 하반기 열릴 대형 입주장을 노릴 필요가 있다”며 “아파트 입주 물량 감소로 전세가격이 오를 전망이지만, 하반기 대규모 입주 예정 단지에서는 상대적으로 저렴한 전세 물건이 나올 수 있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