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기후기금, 산은 녹색사업에 5000만달러 지원

73

기재부 전경
/연합

녹색기후기금(GCF)이 캄보디아에 국가 기후은행을 만드는 KDB산업은행 사업에 5000만 달러를 지원한다. 산업은행은 캄보디아 농업개발은행(국책은행) 내 기후금융 전문기구를 설립하고, 총 1억달러 규모의 녹색대출로 한국계 기업 및 금융기관의 녹색사업 참여를 지원할 수 있게 됐다.

기획재정부는 제38차 GCF 이사회가 지난 4일부터 6일까지 르완다 키갈리에서 이 같이 의결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에 승인된 산업은행 사업은 캄보디아 국책은행인 농업개발은행 내 기후금융 전문기구를 설립하는 것이 골자다. 총 1억원 규모의 대출 등을 통해 산업계·금융기관의 기후대응 역량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온실가스 감축 효과는 약 100만톤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사업 승인으로 산업은행은 GCF로부터 자금을 조달받는 사업을 2건 보유하게 됐다.

이사회는 산업은행 사업을 포함해 11건의 온실가스 감축 및 기후변화 적응 사업을 승인했다. 총 자금 지원 규모는 4억9000만 달러다. 국제기구, 민간부문 등을 통한 협조융자까지 합산하면 총 사업 규모는 12억6000만달러로 추산된다. 이번 사업까지 더해 GCF는 총 254건 사업에, 누적 지원액 총 140억달러를 23개 기후변화 대응을 지원하게 된다.

한국 정부는 GCF의 4기(2022∼2024년) 이사진이자 유치국으로서 GCF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협력하면서 국내 기후기업 및 관계 기관의 사업 참여를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