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서비스산업 중 중개업체가 40% 차지

53
자료제공=국토교통부부동산서비스산업 사업체 수 분포

부동산서비스산업에 대해 전수 조사를 벌인 결과 전체 사업분야 중 부동산 중개서비스업체 숫자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8일 전국에서 부동산서비스산업을 영위하고 있는 표본 4000개의 사업체를 대상으로 한 ‘2022년도 부동산서비스산업 실태조사’ 결과를 공표했다.

조사 결과 부동산서비스산업 사업체 수는 27만7939개로 나타났다. 이 중 부동산공인중개서비스업에 해당하는 사업체는 11만1516개(40.1%)로 가장 많았다. 이어 부동산 임대업체가 7만5159(27.0%)로 두 번째였다.

부동산서비스산업 종사자 수는 총 78만3210명이었다. 부동산 관리업 종사자는 29만4834명(37.6%), 부동산 공인중개서비스업 종사자는 17만160명(21.7%) 등이었다.

부동산서비스산업 전체 매출액은 약 254조 원이었다. 이 중 부동산 개발업에서 약 140조 원(55.4%)의 매출이 발생했다. 뒤를 이은 부동산 임대업에서는 약 49조8000억 원(19.6%)의 실적을 보였다.

이번 조사는 국토부가 한국부동산원에 의뢰해 부동산서비스산업 사업체 기초현황, 경영현황 및 사업실태, 인력현황 등 5개 분야(53개 항목)에 대해 파악한 것이다. 공표는 해당 조사가 지난해 10월 국가승인통계로 지정된 이후 처음 이뤄졌다. 개발업, 중개업, 임대업 등 전통적 부동산산업과 함께 부동산 신산업으로 떠오르고 있는 리츠(부동산 금융서비스업)와 프롭테크(부동산 정보제공서비스업) 등을 포괄하고 있다.

남영우 국토부 토지정책관은 “이번 실태조사는 부동산서비스산업 전반을 종합적으로 살펴볼 수 있는 유일한 국가승인통계로, 정책 수립을 위한 기초자료를 확보할 수 있는 초석을 마련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며 “앞으로 부동산서비스산업에 대한 신뢰성 있는 통계를 생산하고 지속가능한 부동산서비스산업 발전체계를 구축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