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 뉴욕증시, 파월 비둘기파적 발언에 상승 …S&P500 사상 최고

60

나스닥지수도 장중 신고가
엔비디아 또 급등…사상 최고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6일(현지시간)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 청문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워싱턴D.C./AP연합뉴스

뉴욕증시가 7일(현지시간)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 인하가 머지않았다는 발언에 상승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장보다 130.30포인트(0.34%) 오른 3만8791.35에 장을 마감했다. S&P500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52.60포인트(1.03%) 뛴 5157.3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장 대비 241.83 (1.51%) 상승한 1만6273.38에 각각 거래를 끝냈다.

S&P500지수는 이날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으며, 나스닥 지수는 이날 한때 1만6309.02까지 치솟으며 장중 신고점 기록을 다시 썼다.

파월 의장은 금리 인하 시작의 조건인 물가 안정 달성을 확신할 수 있는 시점이 멀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상원 은행·주택·도시문제위원회 청문회에서 “우리는 인플레이션이 목표치인 2%를 향해 계속해서 이동하고 있다는 확신이 더 들기를 기다리고 있다”며 “우리는 그 지점에서 멀지 않았으며, 그 확신을 갖게 되면 긴축 강도를 완화를 시작하는 것이 적절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날 하원 증언과 마찬가지로 미국 경기 전망에 대해서도 낙관적으로 내다봤다.

종목별로는 애널리스트들이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를 상향 조정한 엔비디아를 비롯해 반도체주들의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생성형 인공지능(AI) 최대 수혜주인 엔비디아 주가는 이날 4.47% 급등하면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반도체 메모리 기업 마이크론테크놀로지에도 투자 판단과 목표주가 상향으로 매수세가 유입됐다. 주요 반도체 관련주로 구성된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SOX)는 3% 이상 상승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