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인·기관 쌍끌이 매수…코스피 2680선 회복 [마감 시황]

156
외인·기관 쌍끌이 매수…코스피 2680선 회복 [마감 시황]
코스피와 코스닥이 8일 나란히 1%대 상승 마감했다. 이날 장을 마친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모습. 연합뉴스

코스피가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매수에 힘입어 2680선을 탈환하며 1%대 상승 마감했다. 미국 증시에서 펼쳐진 반도체주의 랠리가 국내에도 영향을 미치며 SK하이닉스(000660)를 비롯한 관련주가 상승세를 탔다.

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2.73포인트(1.24%) 오른 2680.35에 마감했다. 장중 2688선까지 올랐지만 장 마감 전 상승폭을 줄이면서 2670선에서 마무리했다.

외국인과 기관이 쌍끌이 매수에 나서며 지수를 끌어올렸다. 외국인은 1817억 원, 기관은 6986억 원을 각각 순매수했다. 개인은 9065억 원을 순매도하며 차익을 실현했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의약품 지수가 514.07포인트(3.78%) 오른 14101.5에 거래를 마치면서 가장 큰 폭으로 올랐다. HLB(028300)가 미국 처방약급여관리업체(PBM)의 처방 예상 목록에 간암 신약을 등재해 전 거래일보다 22.65% 오른 9만 8000원에 거래를 마친 점이 의약품의 상승세를 이끌었다. 기계(1.99%), 의료정밀(1.77%), 전기전자(1.73%) 등도 상승 흐름을 보였다. 전기가스(-0.91%)와 보험업(-0.22%) 등은 하락했다.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권 종목은 일제히 빨간불을 켰다. 삼성전자(005930)와 SK하이닉스는 각각 1.52%, 4.24% 오른 7만 3200원, 17만 1800원에 거래를 마쳤다. LG에너지솔루션(373220)(0.75%),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5.28%), 현대차(005380)(1.20%), 기아(000270)(1.82%), 셀트리온(068270)(1.81%), POSCO홀딩스(005490)(0.34%) 등 10위권 종목은 모두 상승했다.

7일(현지 시간)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연내에 금리 인하 가능성을 시사하며 뉴욕 증시가 일제히 상승한 점이 국내 증시에도 호재로 작용했다. 파월 의장은 이날 연방 상원 청문회에 출석해 “인플레이션이 2%를 향해 지속해서 이동하고 있다는 확신이 더 들기를 기다리고 있다”며 “확신을 갖게 되면 긴축 강도를 완화하기 시작하는 게 적절할 것”이라 말했다. 이에 6월 금리 인하 개시 전망에 무게가 실렸다.

뉴욕증시에서 다우는 0.34%, S&P500은 1.03%, 나스닥은 1.51% 각각 올랐고 특히 S&P500과 나스닥은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특히 인공지능(AI) 반도체 대장주 엔비디아는 4%대 급등했고 마이크로소프트(MS), AMD,브로드컴, 인텔 등 관련주도 일제히 올랐다. 이 영향으로 SK하이닉스는 52주 신고가를 썼고 리노공업(058470)(5.12%) 등 반도체 장비주도 강세를 보였다.

코스닥은 전 거래일보다 9.81포인트(1.41%) 오른 873.18포인트로 거래를 마쳤다. 코스피는 이날 상승 출발한 뒤 상승폭을 키우며 870선을 회복했다.

코스닥 시장에서도 외국인과 기관이 동반 매수에 나섰다. 외국인은 2876억 원, 기관은 42억 원을 순매수했다. 개인은 2963억 원을 내다 팔았다.

코스닥 시가총액 상위 종목은 엇갈린 흐름을 보였다. 에코프로비엠(247540)(-1.40%), 에코프로(086520)(-1.50%), HPSP(403870)(-3.69%), 엔켐(348370)(-7.82%) 등은 하락했지만 HLB(22.65%), 셀트리온제약(068760)(1.61%), 레인보우로보틱스(277810)(3.06%) 등은 올랐다.

이재원 신한투자증권 연구원은 “코스피는 시총 상위 종목 위주의 상승세가 나타났다”며 “미국의 반도체 신고가 랠리에 발맞춰 SK하이닉스가 신고가를 경신했고 삼성바이오로직스를 포함해 헬스케어 업종도 상승 폭을 확대했다”고 말했다.

김지원 KB증권 연구원은 “미 상원이 중국 바이오기업과 거래를 제한하는 바이오 안보법을 의회에 상정하면서 국내 기업의 반사 수혜 가능성이 부각되며 헬스케어 업종의 강세가 두드러졌다”고 분석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