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도 직접 챙겼다”…삼성전자, 로봇 사업에 쏠린 눈

136

볼리에 ‘웨어러블’ 제품 연계
독거노인 위한 기능 탑재도
봇핏도 이르면 상반기 출시
로봇 전문가 사외이사 수혈
삼성로봇플랫폼 구축 박차

연합뉴스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삼성전자가 로봇 사업을 차세대 먹거리로 점찍고 강화해 나가고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도 사업을 직접 살피고, 지시하는 등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는 평가다.

9일 업계에 따르면 이 회장은 지난 7일 수원 디지시티를 찾아 글로벌 TV 시장 현황 및 사업 전략을 보고 받았다. 이 자리에는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과 용석우 영상디스플레이(VD)사업부 사장 등이 함께 했다.

삼성전자는 15일 네오 QLED 8K, OLED TV, 98형 네오 QLED·UHD 신제품 등을 출시한다. 이 회장은 본격적인 출시에 앞서 준비 현황을 직접 점검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기존 제품과의 차별성, 리모컨 디자인 등에 관해 관심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또 다양한 인공지능(AI) 기술과 디자인 전략 등도 살펴보기도 했다.

박민웅 기자 pmw7001@삼성전자 인공지능(AI) 반려로봇 ‘볼리’(Ballie)

이 회장은 이날 AI 반려로봇 ‘볼리’(Ballie) 시연도 봤다. 앞서 삼성전자는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4’에서 볼리를 깜짝 공개한 바 있다. 자율주행 기반의 볼리는 집 안 곳곳을 다니면서 사용자의 생활 패턴을 스스로 학습해 집안을 최적의 환경으로 맞춰주는 보조 역할을 한다.

이 회장은 시연을 본 뒤 “(볼리를) 갤럭시 웨어러블 제품과 연계하는 방안을 고민해 달라”고 주문했다. 또 “(볼리에) 독거노인을 위한 기능이 들어갔으면 좋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장이 직접 볼리의 구체적인 기능 등에 관해 지시한 건 그만큼 로봇에 관해 깊은 관심이 있다는 방증이기도 하다.

실제로 AI 기술 발전으로 로봇 시장이 크게 성장하고 있는 만큼, 삼성전자는 로봇 사업에 강한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넥스트 MSC에 따르면 AI 로봇 시장 규모는 2021년 956억 달러(약 127조 원)에서 2030년에는 1847억5000만 달러로 2배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사진제공=삼성전자삼성전자 웨어러블 로봇 ‘봇핏’

삼성전자는 사람을 보조하는 웨어러블 로봇 ‘봇핏’의 생산 계획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봇핏은 지난 2019년 ‘CES 2019’에서 삼성전자의 1호 웨어러블 로봇으로서 큰 관심을 받은 바 있다. 삼성전자는 최근 봇핏의 예상 물량을 협력사들과 공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봇핏은 이르면 올해 상반기 출시해 실버타운, 피트니스 등 B2B(기업간거래)부터 사업을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사외이사 선임 등 통한 외부 인재 수혈에도 나섰다. 삼성전자는 20일 주주총회를 열고 조혜경 한성대학교 교수를 사외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을 상정한다.

조 교수는 국내에서 로봇 전문가로 뽑힌다. 서울대 제어계측공학과에서 학·석·박사를 거친 그는 1996년부터 한성대학교 AI응용학과 교수로 활동하고 있다. 한국로봇산업진흥원 이사, 제어로봇시스템학회 부회장 등을 거쳐 2022년에는 한국로봇학회장을 역임했다. 그가 사외이사로 선임되면 향후 삼성전자의 로봇 사업에도 깊게 관여할 것으로 보인다.

이외에도 삼성전자는 로봇 연구 플랫폼인 ‘삼성로봇플랫폼’(SRP)도 구축하고 있다.

한 부회장은 CES 2024 기자간담회에서 “현재 삼성리서치에서 삼성로봇플랫폼을 구축하고 있다. 제조·리테일·홈·개인 로봇 등을 연구한다”며 “로봇 사업은 강하게 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