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운동 시작한 美 바이든 “연준 금리인하 믿는다”…시점은?

147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라스베이거스(미국)/로이터연합뉴스

미국의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에 이어 조 바이든 대통령까지 나서 금리인하 가능성을 시사했다. 다만 자본시장의 관심이 집중된 대략적 시점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8일(현지시간) 블룸버그와 CNNㆍ백악관 브리핑 자료 등에 따르면 오는 11월 미국 대선 선거운동을 시작한 조 바이든 대통령이 “연준이 기준금리를 내릴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쇠락한 북동부 공업지대, 이른바 ‘러스트벨트'(rust belt)로 불리는 경합주를 찾은 바이든 대통령은 유세에서 연준을 “이자율을 정하는 그 작은 집단”이라고 칭하면서 “나는 금리가 내려갈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를 방문한 그의 발언은 전날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발언과 맞물려 관심을 모았다.

파월 의장은 7일 상원 은행·주택·도시문제위원회 청문회에서 금리 인하 시점과 관련해 “우리는 인플레이션이 2%를 향해 지속해서 이동하고 있다는 확신이 더 들기를 기다리고 있다”며 “우리가 그 확신을 하게 되면, 그리고 우리는 그 지점에서 멀지 않았는데(not far), 긴축 강도를 완화하기 시작하는 게 적절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러나 구체적인 연준의 기준금리 인하 시점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대선 본선 재대결이 확정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겨냥한 ‘개전 선언’ 성격을 띤 국정 연설 이후 경합주 유세에 나선 바이든 대통령의 금리 인하 발언은 향후 미국 경제와 관련한 긍정적 전망을 강조하며 지역 표심을 얻으려는 포석으로 풀이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