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규제 속 中 반도체 굴기 지속…사상 최대 반도체 투자 펀드 조성

114
반도체 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중국이 자국 반도체 산업 육성을 위해 사상 최대인 270억달러(약 35조원) 이상 규모의 투자 펀드 조성에 나섰다. 

9일 블룸버그통신 등 외신이 소식통을 인용한 보도에 따르면, 중국 정부의 반도체 산업 육성 펀드인 ‘대기금'(국가집적회로산업투자펀드)은 2019년 조성했던 2000억위안(약 36조원)의 2차 펀드 금액을 뛰어넘는 규모로 3차 펀드를 조성하고 있다.

모금은 지방 정부와 투자 회사, 국영 기업들을 대상으로 이뤄진다. 중앙정부가 직접 투자하는 액수는 이에 비하면 적을 전망이다. 가령 상하이 등 여러 대도시 정부와 투자 회사인 청통 홀딩스 그룹, 국가개발투자공사(SDIC) 등이 각각 수십억위안을 지불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3차 펀드 조성 계획은 최근 미국이 중국의 첨단 반도체 제조 능력을 견제하기 위해 규제 강도를 높이고 있는 가운데 나왔다. 미국 정부는 지난해 중국 최대 반도체 업체인 SMIC와 자국 기업의 거래를 규제한 데 이어 최근에는 한국과 네덜란드, 독일, 일본 등 동맹국에도 중국에 대한 반도체 장비 수출 통제를 강화하라고 압박하고 있다.

중국은 이에 대응해 반도체 독자 기술 개발을 최우선 국가 프로젝트로 정하고 화웨이와 SMIC 등 자국 업체들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중국 정부가 2014년부터 2019년까지 ‘대기금’을 통해 조성한 반도체 펀드는 총 450억달러(약 59조원)에 달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