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은행권 PF 등 부동산 그림자 금융 926조 ‘사상 최대’

104
서울의 한 건설 현장 모습.(자료사진) ⓒ뉴시스 서울의 한 건설 현장 모습.(자료사진) ⓒ뉴시스

국내 비(非)은행권이 보유한 프로젝트파이낸싱(PF) 등 부동산 그림자 금융 규모가 사상 최대 기록을 다시 쓴 것으로 추산됐다.

10일 자본시장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비은행권이 보유한 부동산 그림자 금융 규모는 926조원으로 전년 대비 4.5% 늘며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그림자 금융은 은행처럼 신용을 창출하면서도 은행과 같은 규제는 받지 않는 금융기업이나 금융 상품을 일컫는다. 부동산 그림자 금융은 비은행 금융기관의 부동산을 매개로 자금 중개나 신용창출 기능을 수행하는 ▲PF 대출·보증 ▲PF 유동화증권 ▲부동산신탁 ▲부동산펀드와▲특별자산펀드를 말한다.

국내총생산 대비 부동산 그림자 금융의 비중은 2013년 15%에서 2023년 41%로 확대됐다. 또 우리나라 전체 그림자 금융 중에서 부동산 그림자 금융이 차지하는 비중은 42%에서 62%로 높아졌다.

부동산 그림자금융은 자금중개의 경로가 길고 복잡하며 채권·단기자금시장 등과 밀접히 연계돼 있어 차입이 크다. 이 때문에 부실화되면 금융기관이 연쇄 손실과 금융시장의 변동성 확대, 실물경제의 침체로 이어질 수 있다는 지적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