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 계약했더니 중국인이 집주인”…외국인 부동산 매수비중 ‘역대 최고’

94
'전세 계약했더니 중국인이 집주인'…외국인 부동산 매수비중 '역대 최고'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모습. /연합뉴스

지난해 부동산 매수인 중 외국인이 차지한 비중이 역대 최고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법원 등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에서 부동산을 매수하고 소유권이전등기를 신청한 외국인은 총 1만 5614명으로 전체의 0.90%를 차지했다. 이는 관련 통계가 제공되기 시작한 2010년 이래 가장 높은 비중이다. 부동산을 매수한 외국인 비중은 2014년 0.33%에 불과했지만 2016년 0.44%, 2018년 0.64%, 2022년 0.75% 등으로 꾸준하게 늘면서 지난해 역대 최고 비중을 기록했다.

국적별로 보면 중국인이 1만 1384명(72.9%)으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어 미국(7892명), 캐나다(1627명), 대만(521명), 호주(510명) 등의 순이다.

부동산 중에서도 집합건물(아파트·오피스텔·다세대주택·집합상가 등)을 매수한 외국인은 지난해 총 1만 2027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부동산을 사들인 외국인 10명 중 7명 이상은 집합건물을 구매한 것이다. 외국인의 집합건물 매수 비중이 가장 높은 지역은 인천으로 2.09%다. 이어 충남(1.74%), 경기(1.68%), 제주(1.53%), 충북(1.21%)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외국인의 부동산 매수가 늘면서 임대 등을 통해 수익을 내는 외국인도 많아졌다. 법원 등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해 확정일자를 받은 임대차 계약 가운데 임대인이 외국인인 계약은 1만 7786건으로 2010년 이래 가장 많았다. 외국인이 집주인인 임대차 계약은 서울(4612건)과 경기(3814건)에 집중됐고, 인천(499건), 충남(301건), 부산(296건), 제주(155건) 등이 뒤를 이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