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생아 특례대출 효과 봤나…서울 9억원 이하 아파트 거래 증가

94

PYH2024012915000001300_P4
서울 한 시중은행에 신생아 특례 대출 안내 배너가 설치돼있다./연합뉴스

신생아 특례대출 시행과 함께 지난달 서울 아파트 매매시장에서 9억원 이하 아파트 거래 비중이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서울시 부동산정보광장,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이달 7일까지 신고된 지난달 서울 아파트 거래(1653건) 중 9억원 이하 아파트 거래는 954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체 거래의 57.7% 비중이다.

앞서 지난 1월 전체 아파트 거래(2509건) 중 55.1%가 9억원 이하 아파트였던 점을 고려하면, 9억원 이하 거래 비중이 2.6%p 늘어난 것이다. 또 지난 7일까지 신고된 3월 전체 거래 건수는 67건인 가운데, 이 중 9억원 이하 아파트 거래가 차지하는 비율이 70.1%로 높게 나타났다.

부동산 업계는 9억원 이하 아파트 거래 비중의 증가가 올해 1월 29일부로 시행된 신생아 특례대출과 연관이 있다고 보고 있다. 최근 아파트값 하락으로 저가 급매물 거래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신생아 특례대출의 대상 주택이 9억원 이하 아파트인 점 때문이다.

이 대출은 신청일 기준 2년 내 출산·입양한 무주택 가구나 1주택 가구(대환대출)에 대해 저리로 대출해 주는 제도다. 주택구매 및 전세 자금 용도로 대출을 내어주며 주택 가액 9억원 이하, 전용면적 85㎡ 이하인 주택을 대상으로 한다.

한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정책금융을 이용할 수 있는 9억원 이하 주택구매에 수요가 집중되고 있다”며 “이에 더해 작년 4분기부터 이어진 가격조정 효과에 따른 저가 급매물에 대한 수요 유입도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