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감시황] 반도체주 약세에 코스피 사흘 만에 하락…원·달러 환율 9.5원↓

127

0311 코스피 장마감

코스피 지수가 외국인과 기관의 ‘팔자’에 3거래일 만에 하락했다. 지난주 미국 증시에서 주요 반도체 관련 종목으로 구성된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가 하락하며 국내 반도체주도 된서리를 맞았다는 분석이다.

1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20.51포인트(0.77%) 내린 2659.84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오후 3시 50분 기준 개인이 1852억원을 사들였지만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1070억원, 1123억원을 팔아 치우며 지수를 끌어내렸다.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10개 종목은 이날 모두 하락했다. 삼성전자(-1.23%), SK하이닉스(-3.08%), LG에너지솔루션(-0.50%), 삼성바이오로직스(-0.95%), 현대차(-3.75%), 삼성전자우(-0.95%), 기아(-1.71%), 셀트리온(-0.44%), POSCO홀딩스(-1.69%), 삼성물산(-0.06%)이 내렸다.

반면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75포인트(0.31%) 오른 875.93에 거래를 마쳤다. 개인이 1845억원 순매수했으며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802억원, 939억원 순매도했다.

코스닥 시가총액 상위 10개 종목 가운데 6개 종목이 하락했다. HLB(2.65%), 엔켐(17.41%), 리노공업(12.53%), 레인보우로보틱스(0.81%)는 올랐다. 에코프로비엠(-0.81%), 에코프로(-1.02%), 알테오젠(-5.66), HPSP(-1.64%), 셀트리온제약(-1.76%), 신성델타테크(-0.95%)가 내렸다.

한편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9.5원 내린 1310.3원에 거래를 마치며 약 2개월 만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