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FX] 달러화, 약세 중 소폭 반등…달러·엔 146.92엔

47

달러, 연내 금리 인하 기대감에 하락
엔화, 4거래일 연속 달러 대비 상승

미국 달러화 모습이 보인다. 로이터연합뉴스

뉴욕 외환시장에서 미국 달러화 가치가 소폭 반등했다. 일본 엔화는 강세를 보였다.

11일(현지시간) 마켓워치에 따르면 주요 6개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인덱스는 전장보다 0.13% 오른 102.85를 기록했다. 달러·엔 환율은 0.02% 하락한 146.92엔을, 유로·달러 환율은 보합인 1.0926달러를 나타냈다. 유로·엔 환율은 0.01% 내린 160.53엔으로 집계됐다.

달러는 6일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연내 기준금리 인하를 시사하고 8일 발표된 미국의 고용지표가 노동시장 냉각을 암시하면서 약세를 이어 오고 있다.

트레이더들은 연준이 6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금리를 인하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다만 12일 발표될 미국의 2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변수로 작용할 가능성도 있다.

엔화는 4거래일 연속 달러 대비 상승세를 보였다. 일본의 지난해 4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플러스(+)로 전환되고 18~19일 예정된 통화정책 회의에서 일본은행(BOJ)이 마이너스 금리를 종료할 수 있다는 기대감이 주효했다.

모넥스 USA의 헬렌 기븐 FX 트레이더는 “엔화는 올해 가장 변동성이 크고 흥미로운 통화 중 하나”라며 “다음 주 일본은행의 움직임에 대한 추측이 엔화 가치를 계속 상승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본이 지난해 경기침체를 피한 것도 상당히 주목할 만하다”며 “그 불(엔화 가치 상승)에 연료를 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