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권전략] 물가지표 발표 앞두고 약세 전망

55

12일 전문가들은 채권시장이 약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3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이전 확인할 수 있는 중요 지표인 물가지표 발표를 앞두고 시장 경계감이 유지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날 교보증권에 따르면 전날 미국 채권시장은 약세였다. 미국채 3년물 입찰에서 강한 수요가 확인됐음에도 물가지표 발표 경계감이 유지되면서 금리는 상승했다. 560억 달러 규모의 미국채 3년물 입찰은 4.256%에 응찰률 2.6배를 기록, 견조한 수요를 기록했다. 미 2월 컨퍼런스보드 고용추세지수는 112.29를 기록, 전월치를 소폭 하회했다.

전일 국내 채권시장은 혼조였다. 국고채 3년물 입찰 수요는 3.250%로 양호한 수준을 기록했다. 다만, 미국 물가지표 발표 경계감으로 전체적인 채권 투자심리가 개선되지는 못하면서 금리는 혼조 마감했다.

전일 크레딧 채권시장은 강세였다. 개별기업 이슈로는 국제 신평사 S&P가 높은 이익 창출력, 자본 안정성 등을 근거로 DB손해보험 신용등급을 A0 안정적에서 A+ 안정적으로 상향조정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