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일값 40.6%↑…전체 물가 상승률과 격차 역대 최대

35

사과 물가 상승률 71.0%…역대 세 번째 70% 웃돌아

뉴시스서울의 한 대형마트에 사과가 진열돼 있다.

지난달 과실 물가가 40%가 넘게 오르면서 전체 소비자물가 상승률과의 격차가 역대 최대를 보였다.

특히 복숭아 물가 상승률은 역대 최고를 찍었고, 사과·배도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이후 최고 수준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12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에 따르면 지난달 과실 물가는 전년대비 40.6% 올랐다. 이는 전체 소비자물가 상승률(3.1%)보다 37.5%포인트(p) 높다.

이러한 차이는 과실 물가 통계 작성이 이뤄진 1985년 1월 이후 약 40년 만에 가장 큰 격차다. 종전 최대 격차는 1991년 5월의 37.2%p다.

상승률 격차가 벌어진 것은 지난달 과실 물가가 1991년 9월(43.7%) 이후 32년 5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40.6%)을 보여서다.

품목별보면 지난달 사과 물가 상승률은 이상기온에 따른 수확량 축소 등으로 71.0%를 기록했다. 1999년 3월(77.6%)과 작년 10월(74.7%)에 이어 역대 세 번째로 70%를 상회했다.

사과 가격이 큰 폭으로 오르면서 대체제인 다른 과일 가격도 급등했다.

배 물가 상승률은 61.1%로 1999년 9월(65.5%) 이후 24년 5개월 만에 최고치를, 귤값 상승률은 78.1%로 2017년 9월(83.9%) 이후 6년 5개월 만에 최고치를 각각 기록했다.

특히 복숭아 물가 상승률은 63.2%로 1976년 7월에 기록한 기존 최고치(61.2%)를 경신했다. 전체 소비자물가 상승률과 격차도 60.1%p로 역대 가장 컸다.

감(55.9%), 수박(51.4%), 딸기(23.3%), 체리(28.0%) 등의 물가도 급등세다.

우려스러운 점은 가격이 고공행진 중인 사과를 마땅히 대체한 상품이 없는 데다, 수입이 어려워 과일 가격 강세가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는 점이다.

정부는 사과 수입으로 병해충이 유입되면 생산이 줄고 비용이 들어 가격만 올려 결국 소비자 부담을 가중 시킬 것이라고 보고 있다.

이를 고려해 할인 지원을 지속해 가계 장바구니 부담 완화에 나설 방침이다. 정부는 올해 설 성수기에 690억 원을 투입해 농축산물 할인 행사를 지원한 데 이어 3~4월 농축산물 납품단가 인하와 할인 지원에 434억 원을 투입한다.

또한 할당관세 등을 활용해 사과 등을 대체할 수 있는 수입 과일 공급을 늘린다. 이를 통해 사과 등에 대한 수요를 분산시키면 가격 하락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판단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