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방산 수출·혁신성장 생태계 조성 역량 집중

99

주요 방산기업 간담회·작년 민군기술협력사업 성과발표회 개최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해 12월7일 경기 성남 분당구 LIG넥스원에서 열린 청년 방위산업인 간담회에 앞서 방산전시를 관람하고 있다.ⓒ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해 12월7일 경기 성남 분당구 LIG넥스원에서 열린 청년 방위산업인 간담회에 앞서 방산전시를 관람하고 있다.ⓒ뉴시스

산업통상자원부는 12일 대전에서 주요 방산기업 간담회 및 2023년 민군기술협력 성과 발표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지난달 15일 산업부 내 방위산업 전담부서(첨단민군협력지원과) 신설 이후 산업부와 방산 업계와의 현장 소통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마련됐다. 국내 방산 업계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방산 진흥·수출 확대 방안 등을 논의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기업인들은 각 사별로 2024년도 방산 중점 프로젝트 현황을 공유했다. ▲무역보험공사 보증 등 수출금융지원 확대 ▲민군협력기술 연구개발(R&D) 및 군 적용기술 대상 확대 ▲수출 절충교역 활성화 등 현장의 애로를 제기하며 정부의 지원을 요청했다.

산업부는 올해 상반기 중에 방산과 산업·에너지 협력을 연계한 수요국 맞춤형 수출전략을 마련하고 수출 기업의 애로 해소를 위해 첨단민군협력지원과를 중심으로 투자애로해소 전담반을 운영할 계획이다.

우주, 인공지능(AI), 유무인복합체계, 반도체, 로봇 등 5대 핵심 분야를 중심으로 60개의 소부장 핵심기술 개발 로드맵을 상반기 중 마련하고, 방산업계 의견을 수렴하여 국가첨단전략산업에 방산을 추가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한다.

글로벌 시장진입을 위해 미래와 해외 수요를 반영하고 민군이 함께 활용 할 수 있는 도전적인 방산 R&D 과제를 적극 발굴하고 방사청 등 관계부처와 협력하여 ‘성과 중심의 민군 기술 협력 활성화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산업부는 이어서 방위사업청, 유관기관과 함께 2023년 민군기술협력사업 성과발표회를 개최했다.

성과발표회에서는 ‘AI를 이용한 빅데이터 분석 기반 악성 행위 탐지 시스템 및 악성코드 유포행위 예측기술’을 개발한 김현목 모니터랩 전무 등 3명의 유공자가 산업부장관 표창의 영예를 안았다. ‘함정 작전 성능 향상을 위한 파랑효과 예측시스템’을 개발한 김대곤 매크론 대표이사 등 5명이 방위사업청장 표창을 수상했다.

또한 민군협력진흥원 개원 10주년을 맞이해 고정밀 측지 광학장비, 고체 추진용 킥모터, 탄소나노튜브 적용 경량 방탄복 등 그동안의 주요 성과물들이 한 곳에 전시돼 특별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이어진 세미나에서는 민군협력진흥원의 발전전략 등이 발표됐고 올해 우수성과 사례도 공유됐다.

이승렬 산업부 산업정책실장은 “방위산업 전담부서인 첨단민군협력지원과를 중심으로 방산업계와 현장 소통을 정례화하고 업계에서 제기한 애로들을 꼼꼼히 챙기겠다”며 “이러한 업계의 현장 애로 등을 반영하여 올해 상반기 중에 방산 수출 및 혁신 성장 생태계 조성을 위한 관련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