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에어로스페이스, 안보 불안에 무기 수출 증가…목표가 16%↑”

145
신한투자증권은 11일 한화에어로스페이스에 대해 유럽, 중동 중심으로 지상 무기 수출이 확대되는 점을 긍정적으로 봤다. 비방산 사업부 성장도 기대돼, 목표주가를 기존 16% 상향해 21만5000원으로 제시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무기 수출은 안보 불안 영향에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지난 4분기 지상 방산 부문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72%, 75% 성장한 1조9295억원과 3200억원이다. 폴란드 ‘K9자주포’와 ‘천무’가 각각 18대, 17대씩 인도됐다. 올해 수출량은 각각 26%, 94% 증가할 전망이다. 루마니아 K9자주포도 납품이 이뤄지며 주변 국가로의 홍보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이동헌 신한투자증권 연구원은 러-우 전쟁이 장기화되고, 트럼프 미국 대선후보의 당선 가능성이 높아지며 유럽에서 방위비 지출을 확대하고 있어 무기 수출이 늘어난다고 설명했다.

이스라엘-하마스 전쟁에서도 이스라엘이 강경한 기조를 보여, 주변국 긴장감이 확산되고 있다. 예멘 후티 반군은 민간 선박 공격을 지속하는 것도 안보 불안을 더한다. 이에 중동 지역의 수주 확대도 기대된다.

방산 외 우주, 항공, 비전, 정밀기계 부문도 탄탄하다는 분석이다. 차세대 발사체(KSLV-III) 체계종합기업 입찰에 단독으로 나서고, 여객 수요가 증가하며 항공기 인도가 늘어날 전망이다. 비전의 경우 미국의 반중 감정에 따라 수혜를 입고 있다. 정밀기계 부문에선 HBM 하이브리드 본더 개발도 추진할 예정이다.

이 연구원은 “예상 대비 국내 수은법 통과도 빨랐고, 전 세계 안보적 긴장감도 강한 만큼, 폴란드, 루마니아, 영국 등으로 수출 수주가 확대될 것”이라며 호재가 남아있다고 설명했다. “외국인 매수와 방산 ETF 수급도 우호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