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지난해 불황에도 역대급 R&D 투자…가전·모바일 재고도 줄어

162

시설 투자 전년과 동등한 53조…R&D는 28조로 사상 최대

DS 재고는 늘었지만 DX 재고는 줄어…가동률은 비슷

원재료 매입액 전반적으로 감소…임직원 수는 3400명 증가

서울 서초동 삼성서초사옥 앞에서 삼성 깃발이 휘날리고 있다.ⓒ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서울 서초동 삼성서초사옥 앞에서 삼성 깃발이 휘날리고 있다.ⓒ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지난해 글로벌 경기침체와 반도체 불황 속에서도 삼성전자가 수십 조원 단위의 연구개발(R&D) 및 시설 투자를 이어갔다.

12일 삼성전자 2023년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이 회사의 시설 투자는 53조1139억원이 집행돼 역대 최대였던 전년(53조1153억원)과 비슷했다.

지난해 삼성전자는 DS(반도체) 부문 및 SDC(디스플레이) 첨단 공정 증설·전환과 인프라 투자를 중심으로 설비 투자를 진행했다.

연구개발 투자도 늘렸다. 이 기간 연구개발 비용 총액은 28조3397억원으로 전년(24조9192억원)보다 13.7% 증가해 사상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 비중은 10.9%로 전년(8.2%)보다 2.7%p 상승하며 처음으로 두 자릿수로 올라섰다.

반도체 업황 위축에 따른 재고자산 증가에도 2022년과 비교하면 총 재고 규모는 소폭 줄었다. 작년 말 기준 삼성전자의 재고자산 총계는 51조6259억원으로 2022년 말(52조1878억원)보다 약 5600억원(1.1%) 감소했다.

DS 부문 재고는 메모리 반도체 수요 위축이 이어진 영향으로 전년 대비 6.7% 증가한 30조9988억원을 기록했다. 반면 가전과 모바일 사업을 담당하는 DX 부문 재고자산은 전년 말보다 6.8% 감소한 18조8204억원으로 집계됐다.

디스플레이 부문(SDC) 재고는 46.8% 줄어든 1조1523억원으로 감소 폭이 컸고, 전장(차량용 전기·전자장비) 사업을 영위하는 하만도 12% 줄어든 1조8498억원을 나타냈다.

전체 자산 중 재고자산 비율은 작년 말 기준 11.3%를 기록, 전년(11.6%)보다 0.3%p 축소됐다.

재고자산 회전율은 2022년 말 4.1회에서 작년 말 3.5회로 낮아졌다. 재고자산 회전율은 매출 원가를 재고자산으로 나눈 수치로, 기업이 보유한 재고자산 판매 속도를 보여주는 지표다. 회전율이 높을수록 재고자산이 빠르게 매출로 이뤄진다는 의미다.

DX 부문 가동률은 TV, 모니터 등 영상기기가 전년(75.0%)과 비슷한 74.9%,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는 전년(69%)보다 낮은 66.7%로 나타났다. 수요 부진이 지속되는 가운데 가동률 조절로 재고 효율화를 꾀한 것으로 보인다.


주요 원재료 매입액은 줄었다. 작년 DX 부문 원재료 매입액은 64조9493억원으로 전년과 견줘 10.7% 감소했다. 다만 퀄컴 등으로부터 사들인 모바일AP 규모는 11조7320억원으로 전년 보다 증가했다.

DS 부문 원재료 매입액은 16조3376억원으로 전년 보다 16.3% 감소했다. 디스플레이(SDC)와 하만의 원재료 매입 규모도 각각 줄었다.

지난해 삼성전자의 주요 매출처는 애플, 베스트바이, 도이치텔레콤, 퀄컴, 버라이즌이었으며 이들의 매출 비중은 전체의 약 15%였다. 전년 대비 1%p 줄어든 수준이다.

한편 작년 말 기준 전체 임직원은 전년 대비 3400명 증가한 12만4804명으로 역대 가장 많았다. 국내 신입사원 공개채용을 비롯해 꾸준한 채용을 이어온 결과로 풀이된다.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전경. ⓒ삼성전자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전경. ⓒ삼성전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