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방산 완제품, 첫 미국 진출 눈앞…’비궁’ 수출 협상

2467

국내 방위산업업계가 국방비만 약 1000조원에 달하는 미국 시장 진출을 눈앞에 두고 있다. LIG넥스원이 생산하는 70mm 지대함 유도로켓탄 ‘비궁’의 수출 계약 협상이 본격화하면서다.
 
그동안 한국 방산업계는 북미를 상대로 일부 부품만 수출했을 뿐 미사일, 전차와 같은 완제품을 판매하지는 못했다. 미 국방부와 비궁 수출 계약을 맺게 되면 첫 완제품 수출 실적을 내게 된다.
 
록히드마틴, 보잉, 레이시온 등 글로벌 정상급 방산기업이 점령하고 있는 세계 최대 방산 국가인 미국으로의 수출은 국내 방산업계에 일대 전환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의 방산기술 수준이 세계 정상급임을 증명함과 동시에 동남아시아, 중동을 넘어서는 연 500조원 규모의 거대 방산시장을 확보하기 때문이다. 
 
12일 방산업계에 따르면 구본상 LIG 회장은 금주 중 미 방위당국과의 수출 계약 협상을 위해 출국한다. 현재 미국에서 성능을 시험 중인 유도로켓탄 비궁 수출 협상을 위한 행보다. 

LIG넥스원은 지난해부터 비궁의 북미 수출을 위해 미 국방부의 해외성능시험(FCT)을 4차례 진행했다. 올해 2차례의 시험발사를 앞두고 있는데, 여기에서 성능이 검증되면 미 국방부에 수출이 가능해진다. 시험 과정에서 가격 등 협상을 진행하며, 양측이 합의점을 찾게 되면 최종적으로 수출 계약을 맺는다. 

현재는 실무진 차원에서 협상을 진행 중이었으나, 미 당국과의 협상에 마침표를 찍기 위해 구 회장이 직접 나섰다는 것이 LIG 관계자의 설명이다. LIG넥스원 이사회 관계자에 따르면 협상은 매우 긍정적으로 진행되고 있으며, 구 회장 역시 출국 일정을 앞두고 강한 자신감을 표했다. 

미 국방부가 록히드마틴 등 자국기업을 두고 한국의 방산기업에 눈을 돌린 것은 빠르게 소진되는 국방 자원을 가성비 좋은 한국산 무기로 채울 수 있다는 기대감 때문이다. 특히 우크라이나 지원, 중동 무력충돌 중재 등 현안으로 유도로켓의 재고가 부족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LIG넥스원의 비궁은 가장 적합한 대안으로 언급된다. 

미국의 주력 유도로켓은 록히드마틴의 헬파이어다. 헬파이어의 대당 가격은 약 1억2000만원으로 비궁 가격인 4000만원보다 3배는 높다. 성능면에서는 큰 차이를 보이지 않는데, 헬파이어의 최대 사거리는 8㎞로 비궁의 최대 사거리와 같다. 비궁은 또 동급에서는 세계 최초로 자동 표적 포착 및 추적 성능을 갖춘 ‘발사 후 망각(fire & forget)’ 방식의 지대함 유도 로켓이기도 하다. 
 
미 국방부는 이달 초 의회에서 방산기업들의 생산능력이 사용량을 따라가지 못한다고 밝혔는데, 이에 따라 한국산 등 대체 무기 도입이 시급한 상황이다.
 
올해 중 비궁과의 계약이 체결되면 추가로 휴대용 지대공 미사일 ‘신궁’ 등의 수출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신궁은 미 국방부가 직접 채용하기보다는 우크라이나 지원 등 용도로 사용될 가능성이 대두됐다. 
 
한편, 비궁의 미국 수출 계약은 다른 방산 기업의 수혜로도 이어질 것으로 관측된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현대로템 등이 다양한 방면으로 미국 방산시장 진출을 꾀하는 상황에서 비궁 수출이 성공하면 한국산 무기의 기술력과 가성비가 증명되는 만큼 미국 진출의 교두보가 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LIG넥스원이 생산한 70mm 유도로켓탄 비궁 LIG넥스원은 현재 해당 미사일을 미국에 수출하기 위해 협상을 진행 중이다 사진LIG넥스원
LIG넥스원이 생산한 70mm 유도로켓탄 ‘비궁’. LIG넥스원은 현재 해당 미사일을 미국에 수출하기 위해 협상을 진행 중이다. [사진=LIG넥스원]

 

+1
3
+1
3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