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 뉴욕증시, 기술주 강세에 상승…S&P500 사상 최고

57

2월 CPI 전년 동월 대비 3.2%↑
엔비디아·오라클 급등

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한 트레이더가 일을 하고 있다. 뉴욕(미국)/로이터연합뉴스

뉴욕증시가 12일(현지시간) 기술주 강세에 상승했다. S&P500지수는 이날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를 다시 썼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장보다 235.83포인트(0.61%) 오른 3만9005.49에 장을 마감했다. S&P500지수는 전장 대비 57.33포인트(1.12%) 상승한 5175.2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246.36포인트(1.54%) 뛴 1만6265.64에 각각 거래를 끝냈다.

이날 2월 미국의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시장 예상치를 웃돌았지만 한 달 전과 같은 ‘물가 쇼크’는 없었다. 반도체주와 기술주가 이날 강세를 보이면서 상승장을 주도했다.

생성형 인공지능(AI)의 최대 수혜주로 꼽히던 엔비디아는 이날 7.16% 상승했다. 슈퍼마이크로 컴퓨터 주가도 7% 이상 올랐다. 미국 기업용 소프트웨어 업체 오라클 주가는 예상치를 웃도는 분기 실적에 힘입어 11% 넘게 뛰었다.

이날 발표된 2월 CPI 상승률은 전년 동월 대비 3.2%를 기록했다. 전달 상승률인 3.1% 상승보다 높아졌고, 다우존스통신이 집계한 시장 예상치(3.1%) 역시 웃돌았다. 전달 대비로는 0.4% 올라 예상치에 부합했다.

변동성이 큰 에너지와 식음료를 뺀 근원 CPI 상승률도 예상치보다 높았다. 2월 근원 CPI는 전달보다 0.4% 상승해 예상치(0.3% 상승)를 웃돌았다. 전년 동월 대비 상승률 역시 3.8%로 예상치(3.7%)를 상회했다.

1월에 이어 2월까지 CPI가 예상보다 강한 모습을 보이면서 인플레이션 둔화세가 정체되고 있음을 시사했다. 미국 대형은행 웰스파고의 사라 하우스 선임 이코노미스트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금리 인하 시작과 관련해 자신감을 가질 수 있는 내용은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다만 지표 발표 이전부터 이러한 우려가 계속 제기되고 있었기 때문에 시장은 큰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되레 예상치를 크게 웃돌지 않았다는 점에 주목했다.

6월 금리 인하 전망 역시 크게 흔들리지 않았다. 에릭 로젠그린 전 보스턴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이날 물가 지표에 대해 “그렇게 뜨겁지는 않았다”며 “연준이 6월 첫 금리 인하에 나설 것”이라고 내다봤다.

폴 애시워스 캐피털 이코노믹스 이코노미스트도 “근원 CPI가 두 달 연속 전월 대비 0.4% 상승한 것은 연준이 금리 인하 시작을 위한 ‘더 큰 확신’을 확보하는 데 어려움을 줄 수 있다”면서도 “전체적으로는 6월에는 금리 인하를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그는 6월경에는 근원소비지출(PCE) 가격지수가 연준의 목표치인 2%에 가까워진다는 증거가 더 많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 선물 시장에서 마감 시점 연준이 오는 6월에 금리를 인하할 가능성은 69.8%를 기록했다. 이는 전날 수치에서 크게 변하지 않은 것이다.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