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FX] 달러화, 미 예상 부합 CPI 소화하며 강세…달러·엔 147.62엔

65

미국 인플레이션 가속화에 달러 강세

미국 달러화 모습이 보인다. 로이터연합뉴스

뉴욕 외환시장에서 12일(현지시간) 미국 달러화 가치가 상승했다.

마켓워치에 따르면 주요 6개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인덱스는 이날 전장보다 0.07% 오른 102.94를 기록했다. 이틀째 상승했다.

달러인덱스는 100을 기준으로 지수가 100보다 높으면 달러의 가치가 높아졌다는 의미이며, 100보다 낮으면 달러의 가치가 하락했다는 뜻이다.

달러·엔 환율은 147.68엔으로 0.5% 상승했다. 유로·달러 환율은 1.0928달러로 0.04% 빠졌다. 파운드·달러 환율은 0.02% 오른 1.2794달러를 기록했다.

이날 공개된 헤드라인 2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월보다 0.4% 올라 전달의 0.3% 상승을 소폭 웃돌았다. 단 예상치에는 부합했다.

CNBC는 CPI가 예상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나자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금리 인하를 단행할 것이라는 기대가 다소 꺾인 가운데 미국 달러 거래가 혼조세를 보였다고 분석했다.

시장조사기관 LSEG에 따르면 연준이 6월까지 인하할 가능성은 69%로 전날의 71%에서 소폭 줄었다.

UBS 뉴욕 소재 FX 전략가 바실리 세레브리아코프는 “CPI는 그다지 놀랍지 않았지만 예상보다 확고했다”면서 “연준이 금리를 인하해도 괜찮을 시점에 와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