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황] 코스피, 2년여 만에 장중 2700선 회복…반도체株↑

41

미 2월 CPI 발표로 불확실성 해소

13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연합뉴스 13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연합뉴스

코스피지수가 약 2년 만에 장중 2700선을 회복했다. 미국 2월 소비자물가지수(CPI) 발표로 불확실성이 해소된 가운데 미국 증시에서 인공지능(AI) 반도체 대장주인 엔비디아가 강세를 보이면서 국내 증시에도 훈풍이 불고 있다.

13일 오전 10시 18분 현재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2.54포인트(0.47%) 오른 2694.35를 기록하고 있다.

이날 코스피지수는 전장보다 12.90포인트(0.48%) 상승한 2694.71에 개장해 장중 한때 2700선을 돌파하며 2701.45까지 오른 뒤 오름폭을 좁혔다.

코스피지수가 장중 2700선을 웃돈 것은 2022년 5월 3일 이후 처음이다. 종가 기준으로 2700선을 넘어선 것은 지난 2022년 4월 22일(2704.71)이 마지막이었다.

투자주체별로 보면 기관이 495억원, 외국인은 290억원을 순매수하고 있고 개인은 836억원을 순매도하며 차익실현에 나서고 있다.

이날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10개 종목 중에선 LG화학(1.78%), 현대차(0.83%), 삼성전자(0.68%), 삼성전자우(0.64%) 등 삼성전자를 비롯한 4개 종목이 오르고 있다.

앞서 미국 뉴욕 증시가 엔비디아의 급등세로 상승 마감한 것이 국내 반도체주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22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12% 오른 5175.27에 거래를 마쳐 종가 기준 지난 7일(5,157.36)의 고점 기록을 3거래일 만에 갈아치웠다.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0.61% 오른 3만9005.49에, 나스닥지수는 1.54% 상승한 1만6265.64에 각각 거래를 마쳤다.

2월 CPI가 시장 예상치를 소폭 웃돌았지만 뉴욕증시 3대 지수는 이를 소화하면서 다시 상승 흐름을 탔다. 시장은 이번 지표가 미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기존 금리 인하 전망을 크게 흔들지는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엔비디아가 7.16% 오르면서 지수 상승을 주도했다. 마이크로소프트(2.66%), 메타(3.34%)도 상당 폭 올랐다.


코스닥지수도 전 거래일보다 3.04포인트(0.34%) 높은 892.75를 가리키고 있다.

코스닥시장에선 개인이 1450억원을 사들이고 있으나 외국인과 개인은 각각 132억원, 441억원을 팔아치우고 있다.

이날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1.4원 오른 1312.4원에 개장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