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밸류업 효과…外人 주식자금 10년 5개월만 최대 유입

90
반도체·밸류업 효과…外人 주식자금 10년 5개월만 최대 유입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외국인 주식자금이 55억 9000만 달러 순유입됐다. 10년 5개월 만에 월간 기준 최대 순유입이다. 반도체 업황 회복에 정부의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에 대한 기대감이 더해진 결과다.

한국은행이 13일 발표한 ‘2024년 2월 이후 국제금융·외환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중 외국인의 국내 증권(주식+채권) 투자자금은 81억 달러 순유입됐다. 주식 자금은 55억 9000만 달러, 채권 자금은 25억 2000만 달러 들어왔다.

2월 주식 자금 순유입 규모는 2013년 9월(76억 6000만 달러) 이후 월간 기준으로 가장 많다. 한은 관계자는 “반도체 업황 호조에 따른 수출 회복이 지난해 말부터 외국인 순유입을 늘린 주된 요인”이라며 “2월에는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에 대한 기대감으로 외국인 자금이 더 들어와 증가 폭이 커졌다”고 설명했다.

큰 폭의 외국인 자금 유입에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피벗(통화정책 기조 전환) 기대감이 더해져 원·달러 환율은 하락했다. 지난 11일 기준 원·달러 환율은 1310.3원으로 1월 평균(1334.6원)보다 떨어졌다. 원화 가치가 1.9% 오른 것이다. 환율도 비교적 안정적 흐름을 이어갔다. 지난 2월 환율 변동 폭은 2.8원(0.21%)로 1월(4.5원, 0.34%)보다 줄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