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산선고’ 홍록기 소유 오피스텔, 감정가 4.7억에 경매행

112

홍록기
오는 26일 경매에 나오는 방송인 홍록기 소유 오피스텔이 있는 건물./지지옥션

최근 법원에서 파산 선고를 받은 방송인 홍록기씨 소유의 오피스텔이 경매 물건으로 나온다.

13일 경·공매 데이터 전문기업 지지옥션에 따르면 홍씨 소유의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소재 주거용 오피스텔이 오는 26일 경매에 부쳐진다.

이 오피스텔은 공급면적 226.36㎡형으로, 감정가는 4억7500만원이다.

등기부등본상 홍씨는 2002년 준공된 이 건물을 분양받았던 것으로 추정된다. 이후 홍씨의 형제가 2012년 전입했다.

이 오피스텔 건물은 공급면적 153∼259㎡형으로 구성됐으며 백석역이 도보 10분 거리에 있다.

같은 평형대가 지난해 4월 감정가와 비슷한 4억7000만원에 거래된 바 있다.

이 오피스텔은 홍씨가 파산 선고를 받기 전인 지난해 4월 경매 신청이 이뤄졌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