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X-A 개통 업고 경기 화성시 아파트 ‘갭투자’ 고개

93

아파트
최근 동탄신도시를 위주로 경기 화성시에서 전세 끼고 아파트를 사는 ‘갭투자’ 사례가 빈번한 것으로 조사됐다. /연합뉴스

GTX-A노선(수서~동탄) 개통을 앞두고 경기 화성시에서 전세 끼고 아파트를 사는 이른바 ‘갭투자’ 사례가 빈번한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투자 목적이 아닌 내 집 마련 중심으로 갭투자가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부동산 빅데이터 플랫폼 아실에 따르면 동탄신도시가 속한 경기 화성시는 지난해 4월부터 최근 1년간 기준 전국 시군구에서 갭투자가 매매거래가 가장 많은 곳이었다. 전체 매매거래 8248건 중 578건이 갭투자였다. 아실은 3개월간 아파트를 매매한 뒤 직접 거주하지 않고 전월세를 놓은 계약을 갭투자로 분류하고 있다.

동탄신도시 일대에서 갭투자가 잇따랐다. 화성시 장지동 금호어울림레이크 전용면적 59㎡형은 지난 1월 6일 6억원에 매매된 뒤 한 달여만인 지난달 17일 3억4000만원에 전세계약이 맺어졌다. 매매가격과 전세가격 차이는 2억6000만원이었다.

화성 목동 동탄2신도시호반베르디움22단지는 전용 53㎡형이 지난 1월 20일 4억8750만원에 매매된 뒤 지난달 16일 전세 3억1000만원에 계약됐다. 매매가격에서 전세가격을 뺀 가격은 1억7750만원이었다.

1억원 미만 갭투자 사례도 있었다. 세금, 직거래, 명의 변경 등의 이유로 거래된 물건이어서 보편적인 거래 물건으로는 보기 어렵다고 동탄 일대 공인중개사 관계자들은 입을 모았다.

동탄숲속마을모아미래도 1단지 전용 84㎡형은 매매가격과 전세가격 차이가 4900만원에 불과했다. 지난해 12월 20일 4억8500만원에 매매됐다가 9일 뒤인 4억3600만원에 전세가 계약됐다.

이 매물은 세금 문제로 급매로 판 집주인이 다시 전세계약을 맺은 사례로 일반적인 거래가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동탄숲속마을모아미래도 1단지 전용 84㎡형 매매 호가(집주인이 집을 사기 위해 부르는 가격)은 5억원 후반에서 6억원, 전세 호가는 3억원 후반에서 4억원 선이다. 2억~3억원은 있어야 갭투자로 집을 마련할 수 있다.

화성 능동 동탄푸른마을두산위브 전용 73㎡형은 지난 1월 22일 매매·전세계약이 같이 체결됐다. 매매가격은 4억5000만원, 전세가격은 3억8000만원이었다. 매맷값과 전셋값 차가 7000만원에 그쳤다.

이 계약 역시 직거래 등 개인 간에 성사된 계약으로 현재 시세와 견줘봤을 때 보편적인 거래 사례로 보기 어렵다.

현재 동탄푸른마을두산위브 전용 73㎡형 매매호가는 5억원 안팎, 전세는 3억원 안팎으로 2억원은 있어야 갭투자가 가능하다. 동탄 인근 공인 관계자는 “전세나 월세를 살다가 갭투자로 집을 마련해 나중에 거주하려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