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금값] 달러 약세에 상승…금값 0.67%↑

49

달러인덱스, 전일 대비 0.17%↓
“전날 금값 하락에 매수세 유입”
미국 2월 PPI·소매판매 등 주목

스위스 티치노주 멘드리시오에 있는 금 정제소에서 금괴의 모습이 보인다. 멘드리시오(스위스)/로이터연합뉴스

국제금값은 13일(현지시간) 달러 약세의 영향을 받아 상승했다.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4월 인도분 금 선물 가격은 전일 대비 14.70달러(0.67%) 오른 온스당 2180.80달러에 마감했다. 전날 1%가량 하락했던 금값은 11일 기록한 사상 최고치(2188.60달러)에 다시 가까워졌다.

주요 6개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인덱스는 전장보다 0.17% 내린 102.79를 기록했다.

RJO퓨처스의 밥 하버콘 수석 시장 전략가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금리를 인하하면 금값이 크게 오르고 금리를 인하하지 않더라도 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가 금값을 상승시킬 수 있는 윈윈(win-win) 상황”이라며 “오늘의 금값 상승은 전날 하락에 대한 매수세”라고 설명했다.

전날 발표된 미국의 2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예상치에 부합하거나 웃돌았다. 이에 인플레이션이 고착화하고 있는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지만, 트레이더들은 6월 금리 인하에 베팅하고 있다.

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미국 연방기금 금리 선물 트레이더들은 연준이 3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금리를 동결할 확률로 99.0%를 제시했다. 5월과 6월 회의에서 금리를 인하할 확률은 각각 11.4%, 65.2%로 집계됐다.

하버콘 전략가는 “우크라이나 전쟁이 다시 격화한다면 서방 동맹국이 더 많은 자금을 지원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현재 금은 기본적으로 지정학적 플레이에 달려 있다”고 강조했다.

시장의 관심은 다음 날 발표되는 미국의 주요 경제 지표에 쏠리고 있다. 14일에는 2월 생산자물가지수(PPI)와 2월 소매판매, 주간 신규실업보험 청구자 수가 나온다.

4월 인도분 백금 선물은 전날 대비 1.79% 오른 944.90달러, 팔라듐 선물은 1.94% 오른 1071달러를 기록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