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명태·고등어 등 600톤 시장 공급…”수산물 물가 잡는다”

85

수산대전
사진=연합

해양수산부(해수부)는 수산물 물가 안정을 위해 명태, 고등어, 오징어 등 대중성 어종 6종의 정부 비축물량 최대 600톤을 시장에 공급한다고 14일 밝혔다.

해수부는 올해 수산물 물가 안정세를 이어가기 위해 대중성 어종 6종과 천일염을 물가관리품목으로 지정해 ‘물가안정대응반’을 중심으로 물가를 관리해 오고 있다.

특히 가격 강세를 보이고 있는 오징어, 참조기는 지난달 22일부터 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 등 대형마트 3사에서 ‘정부비축 오징어·참조기 반값 특별전’을 진행하고 있다.

당초 특별전은 이달 22일 종료 예정이었지만 해수부는 원양 오징어 공급이 시작되는 4월까지 오징어 가격 안정세를 이어나가기 위해 정부 비축 방출물량을 260톤(오징어 200톤·참조기 60톤) 추가하고 판매 기간도 다음달 14일까지 연장했다.

이와 함께 수요 분산을 위해 고등어, 명태, 갈치, 멸치도 정부 비축물량 340톤을 주요 마트에 공급해 이날부터 소비자에게 시중가격보다 최대 30% 저렴하게 판매한다.

3월 수산물 할인행사 지원 품목도 기존 6개에서 최대 9개로 확대해 멍게, 우럭 등 봄 제철 수산물까지 폭넓은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강도형 해수부 장관은 “오징어를 비롯한 주요 수산물이 4월 이후 순차적으로 공급될 예정이기 때문에 3월이 올 한 해 수산물 물가관리에 있어 가장 중요한 시점”이라며 “이달 정부 비축물량을 신속하게 시장에 공급하고 전통시장, 마트 등에서 다양한 할인행사도 함께 추진해 수산물 물가 안정세가 조기에 안착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