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협, 美 국제 수산박람회서 수출 실적 100억 달성

63

노동진 수협 회장 “수출업체 판로 다양화 박차”

수협중앙회는 지난 10일부터 12일까지 보스턴 국제 수산박람회에서 한국관을 개설했다. 수협중앙회 관계자가 참가한 수출업체들 제품을 현지에 소개하고 있다. ⓒ 수협중앙회 수협중앙회는 지난 10일부터 12일까지 보스턴 국제 수산박람회에서 한국관을 개설했다. 수협중앙회 관계자가 참가한 수출업체들 제품을 현지에 소개하고 있다. ⓒ 수협중앙회

수협중앙회가 미국 보스턴 국제 수산박람회에서 100억원이 넘는 수산물 수출 실적을 달성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10일부터 3일간 열린 이번 박람회에서 수협중앙회는 해외 지사인 미국 현지 무역지원센터를 통해 해외바이어 초청 상담회를 실시한 결과 811만5천 달러의 계약과 업무협약이 이뤄졌다.

원화로 환산하면 100억 원이 넘는 규모로 전년보다 10%가량 증가한 수치다.

수협중앙회는 박람회에 참여한 20개의 수출업체와 해외 바이어 간 1:1 매칭 심층 상담을 실시한 것이 이번 성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상담 실적도 지난해 박람회보다 13% 증가한 3543만3000달러를 달성해 해외 바이어들로부터 높은 관심을 샀다.

수협중앙회는 해양수산부로부터 지원을 받아 박람회장 안에 한국관을 개설하고 김, 멸치훈연액젓, 붉은대게, 가정간편식(HMR)제품 등을 선보이며 홍보 활동을 적극 지원했다.

박람회 기간 중 김재휘 주보스턴총영사, 최종욱 주미대사관 해양수산관 등 재외공관 관계자들도 한국관을 방문해 수출업체를 격려하고, 수출업체와의 간담회를 통해 미국 수산식품 수출에 대한 애로사항을 파악하고 개선방안을 협의했다.

노동진 수협중앙회장은 “해양수산부 해외시장 개척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되고 있는 국제박람회 사업의 경우 해외 바이어와 수출업체 간 직접적인 비즈니스 상담이 가능해 수출업체들의 만족도가 높은 사업”이라며 “새로운 판로 개척을 통한 수산물 수출이 확대될 수 있도록 박람회뿐만 아니라 다양한 지원사업으로 적극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로 제42회째를 맞은 보스턴 국제수산박람회는 바르셀로나, 칭다오 수산박람회와 함께 세계 3대 수산박람회 중 하나로 꼽힌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