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증시] 중화권 중심 약보합…日 증시는 금리정책 관망

58

상하이ㆍ항셍지수 약보합
日증시, 금리정책 관망 중


14일 아시아 증시는 중화권을 중심으로 약보합세를 보였다. 사상 최고치를 잇달아 경신한 일본 증시는 상승 동력 대신, 내주 드러날 ‘금리 정책’에 대한 관망세가 뚜렷했다.

밤사이 뉴욕증시는 대형 기술주의 하락과 금융주의 상승이 엇갈린 가운데 혼조세를 보였다.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장 대비 0.10% 오른 반면, S&P 500과 나스닥은 각각 0.19%, 0.54% 하락했다. 이런 혼란이 고스란히 아시아 증시로 이어졌다.

이날 마켓워치와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일본 닛케이225 지수는 전날 대비 114.41포인트(+0.29%) 오른 3만8807.38로 마감했다.

뉴욕 S&P 500의 상승효과에 힘입은 토픽스는 하락 출발했다. 반면 오후 장이 시작되며 하락분을 상쇄, 오름세로 전환했다. 종가는 전 거래일 대비 13.08포인트(+0.49%) 오른 2661.59로 마감했다.

중국 상하이와 홍콩 항셍 등은 약보합세로 마감했거나 마감 거래가 진행 중이다. 상승 출발한 상하이종합지수는 오후 2시를 기준으로 저점을 통과, 상승 전환했다. 그러나 낙폭이 컸던 오전 지수를 회복하지 못하고 전 거래일 대비 5.60포인트(-0.18%) 내린 3038.23으로 장을 마쳤다.

4시 20분 기준, 홍콩 항셍지수도 전날 대비 149.93포인트(-0.87%) 내린 1만6932.52로 막바지 거래가 진행 중이다.

이날 보합권에 머물렀던 대만 가권지수는 장 마감을 앞두고 소폭 상승, 전날 대비 9.41포인트(+0.05%) 오른 1만9937.92로 마감했다.

같은 시간 인도 센섹스 지수와 싱가포르 ST지수는 각각 0.58%와 0.79% 상승한 채 강보합세를 이어가며 오후 거래가 진행 중이다.

이날 인베스팅닷컴에 따르면 올해 들어 사상 최고치를 잇달아 경신한 닛케이 지수는 이번 주 상승 폭을 줄이며 보합권에 머물고 있다.

이와 관련해 인베스트팅 측은 “일본 인플레이션 데이터가 중앙은행의 연간 목표인 2%를 훨씬 웃도는 수준으로 유지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엔화 가치가 떨어지는 만큼, 일본 중앙은행이 이를 상쇄하기 위해 마이너스 금리 시대를 종료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증시 자금이 정책 금리의 향방을 관망 중인 셈이다.

한편, 아시아 증시 가운데 코스피는 1년 11개월 만에 2700선을 넘어서며 박스권을 돌파했다. 종가 기준 전장보다 25.19포인트(+0.94%) 오른 2718.76에 장을 마쳤다. 반면 코스닥은 2.41포인트(-0.27%) 내린 887.52에 장을 마쳤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