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 뉴욕증시, 2월 PPI 강세에 하락…다우 0.35%↓

39

2월 PPI 전월 대비 0.6% 상승, 전망치 상회
10년물 국채 금리 10bp 상승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13일(현지시간) 트레이더가 주가를 살피고 있다. 뉴욕(미국)/로이터연합뉴스

뉴욕증시는 미국의 2월 생산자물가지수(PPI)가 예상보다 강력하게 나오자 하락했다.

14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37.66포인트(0.35%) 하락한 3만8905.66에 마감했다. S&P500지수는 14.83포인트(0.29%) 하락한 5150.48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49.24포인트(0.3%) 내린 1만6128.53에 거래를 마쳤다.

주요 종목 중엔 엔비디아가 3.24% 하락했고 테슬라는 4.12% 내렸다. 반면 마이크로소프트(MS)는 2.44% 상승했고 애플은 1.09% 올랐다. 알파벳과 아마존은 각각 2.54%, 1.24% 상승했다.

주요 지수는 인플레이션이 여전히 높다는 불안 속에 하락했다. CNBC방송에 따르면 미 노동부는 2월 PPI가 전월 대비 0.6%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시장 전망치와 1월 성적인 0.3%를 웃도는 성적이다. 앞서 발표된 소비자물가지수(CPI) 역시 전망치를 웃돌면서 투자자들의 우려는 커지고 있다.

소식에 채권시장에서 10년물 국채 금리는 10bp(1bp=0.01%포인트) 상승한 4.29%를 기록했다. 매쿼리의 티에리 위즈먼 투자전략가는 “한 가지 질문은 국채 금리가 계속 높아질 것인지와 그렇다면 주식시장에 더 많은 하락장이 있을 것인지”라며 “내 생각에 대답은 둘 다 ‘그렇다’이다”고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