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송파·용산구부터 하락세 멈췄다”…집값 보합 전환

42
서울 집값 하락세가 다소 둔화됐다. 지난달 서울에서는 송파구와 용산구 집값이 하락을 멈추고 보합(0.00%)전환된 것으로 나타났다.ⓒ한국부동산원 서울 집값 하락세가 다소 둔화됐다. 지난달 서울에서는 송파구와 용산구 집값이 하락을 멈추고 보합(0.00%)전환된 것으로 나타났다.ⓒ한국부동산원

서울 집값 하락세가 다소 둔화됐다. 지난달 서울에서는 송파구와 용산구 집값이 하락을 멈추고 보합(0.00%)전환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2월 전국주택가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주택종합(아파트·연립·단독주택 등) 매매가격은 0.14% 하락하며 한 달 전(-0.14%)의 낙폭을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도권(-0.18%→-0.15%)과 서울(-0.12%→-0.09%)은 하락폭이 축소됐고 지방(-0.11%→-0.14%)은 확대됐다.

수도권은 매수자와 매도자간 적극적인 가격 조정이 없는 관망세 속에서 급매물 중심 거래가 간헐적으로 발생하며 가격 하락이 진행 중이나 서울(-0.09%)는 강남지역 위주로, 인천(-0.10%)은 교통망 개선 계획에 따른 기대감 영향으로 하락폭이 축소됐다. 반면 경기(-0.21%)도 안양 동안·시흥·과천·오산시 위주로 집값이 떨어졌다.

서울 강북권에선 도봉구(-0.21%)가 방학·창동 위주로, 성동구(-0.16%)은 상황십리·금호·행당동 대단지 위주로, 노원구(-0.16%)는 상계·월계동 구축 위주로, 중랑구(-0.10%)는 신내·중화동 위주로 거래가격이 하락했다.

강남권에선 강서구(-0.17%)가 개화·염창·내발산동 위주로, 관악구(-0.14%)는 붕천·신림동 주요단지 위주로, 서초구(-0.12%)는 잠원·양재·서초동 위주로 하락 중이지만 송파구(0.00%)는 주요단지별로 매수문의가 지속되는 등 보합전환되며 강남지역 하락폭이 축소됐다.

지방은 강원(0.09%)이 동해·춘천시 위주로, 전남(0.01%)은 순천시 위주로 가격이 상승했으나 세종(-0.95%)은 공급물량 등의 영향으로 어진·다정동 위주로, 대구(-0.43%)는 달성군·중구 위주로, 부산(-0.29%)은 해운대·연제구 위주로 떨어졌다.

전국 주택종합 전세가격은 0.03% 오르며 한 달 전(0.05%)보다 상승폭이 줄었다.

수도권(0.13%→0.14%)은 상승폭 확대됐으나 서울(0.16%→0.12%)은 상승폭 축소, 지방(-0.03%→-0.08%)은 하락폭이 커졌다.

수도권은 정주여건이 양호한 주요단지 위주로 상승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수도권 전체는 학군지 및 역세권 지역간 차이가 발생함에 따라 상승폭이 소폭 확대됐다. 서울(0.12%)은 성동·영등포·동작구 위주로, 경기(0.12%)는 수원 영통·고양 일산서·수원 팔달·고양 덕양구 위주로, 인천(0.24%)은 서·연수·부평구 위주로 상승했다.

서울 강북권에서는 성동구(0.69%)가 옥수·성수동 위주로, 노원구(0.37%)가 상계·중계동 중소형 규모 위주로, 용산구(0.23%)는 이촌·산천동 주요단지 위주로, 동대문구(0.19%)는 전농·휘경동 대단지 위주로 상승했다.

강남권에서는 영등포구(0.25%)가 대림·당산동 위주로, 동작구(0.17%)는 사당·대방동 위주로, 금천구(0.14%)는 독산·시흥동 대단지 위주로 상승했으나, 일부지역은 신학기 이사수요가 마무리됨에 따라 하락전환하는 등 전체 상승폭은 축소됐다.


지방은 대전(0.14%)에서 유성·대덕구 등 정주여건이 양호한 단지위주로, 강원(0.07%)은 동해·원주시 주요단지 위주로 전셋값이 상승했다. 반면 대구(-0.36%)는 달성군·수성구, 충남(-0.11%)은 신규입주 물량 영향 등으로 홍성·천안 서북구 위주로 전셋값이 떨어졌다.

전국 월간 주택종합 월세가격은 0.10% 오르며 한 달 전(0.07%) 대비 상승폭이 확대됐다. 수도권(0.13%→0.16%), 서울(0.08%→0.11%), 지방(0.01%→0.04%) 모두 상승폭이 커졌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