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약자 수 ‘톱10’ 아파트 중 8곳이 대단지

3759

견본주택 방문객
한 견본주택 방문객이 분양 관계자의 설명을 들으며 단지 모형도를 살펴보고 있다./연합뉴스

올해 가장 많은 청약자를 받은 분양 단지 10곳 중 8곳이 1000가구 이상 대단지인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지난 2월까지 전국에서 총 55개 아파트가 청약을 진행했다. 이 중 청약자 수 상위 10위 단지 중 8곳이 1000가구 이상 대단지였다.

신청자가 많은 순서대로 △메이플자이(3307가구) △서신 더샵 비발디(1914가구) △더샵 탕정 인피니티시티(1140가구) △검단 중흥S클래스 에듀파크(1448가구) △제일풍경채 검단3차(610가구) △힐스테이트 더샵 상생공원2단지(1668가구) △영통자이 센트럴파크(580가구) △위파크 일곡공원(1004가구) △광명자이 힐스테이트SK뷰(2878가구) △두산위브더제니스 센트럴 계양(1370가구) 등이다.

이 중 제일풍경채 검단3차와 영통자이 센트럴파크를 제외한 8개 단지가 1000가구 이상 대단지다.

대단지가 수요자들에게 큰 인기를 끄는 이유는 단지 규모에 걸맞게 주변 인프라가 확충된다는 점이다. 이에 거래량이 많아 가격방어에도 장점이 있다.

이렇다 보니 지역 대장주로 꼽히는 아파트들도 대단지인 경우가 적지 않다. 서울에선 ‘래미안퍼스티지'(2444가구)와 ‘반포자이'(3410가구) 등이 있다. 경기 용인과 인천 송도에서도 ‘e편한세상 수지'(1237가구)와 ‘송도 더샵 센트럴시티'(2610가구) 등 대단지가 지역 아파트값을 선도하고 있다.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대단지는 규모에서 비롯된 웅장함으로 주민들에게 고급 아파트로 인식되는 경우가 많고 매매 외 전·월세 수요도 많아 인기가 좋다”며 “대단지가 조성되면 동네 상권과 학군이 개선되는 경우도 많다”고 설명했다.

이런 가운데 총선 이후 분양될 예정인 대단지에 시장의 관심이 모인다.

롯데건설은 다음달 인천 계양구 일대에 들어서는 ‘계양 롯데캐슬 파크시티’를 분양할 예정이다. 이 단지는 총 3053가구로 지어진다.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오는 5월 서울 서초구에서 ‘래미안 원페를라’를 공급한다. 이 단지도 지하 4층~지상 22층, 16개동, 1097가구 대단지로 조성된다.

대우건설·GS건설·SK에코플랜트 컨소시엄과 현대건설·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도 같은 달 각각 경기 성남, 대전 서구에서 ‘산성역 헤리스톤'(3487가구)과 ‘힐스테이트 가장 더퍼스트'(1779가구)를 선보인다.

+1
1
+1
0
+1
0
+1
1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