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황] 코스피, 美 물가 우려에 2% 급락…2666.84 마감

24

외국인 1조183억 순매도 하락 주도

15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모습. ⓒ연합뉴스 15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모습. ⓒ연합뉴스

코스피가 미국 2월 생산자물가지수(PPI)가 예상보다 높게 나온 데 따른 물가상승(인플레이션) 우려로 이틀 만에 2700선을 내줬다.

15일 코스피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51.92포인트(1.91%) 내린 2666.84로 마감했다. 이날 지수는 16.85포인트(0.62%) 내린 2701.91로 출발해 장중 낙폭을 키웠다.

투자주체별로 개인은 1조183억원 순매수 해 하방을 지탱했고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1조346억원, 619억원 순매도 해 하락을 견인했다.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종목 중 셀트리온(0.78%) 등은 올랐고, 삼성전자(-2.69%)와 SK하이닉스(-0.43%), LG에너지솔루션(-4.21%), 삼성바이오로직스(-1.67%), 현대차(-3.18%), 기아(-2.72%), 포스코홀딩스(-1.58%), KB금융(-3.05%) 등은 내렸다.

코스닥지수는 전일 대비 7.06포인트(0.80%) 내린 880.46으로 마감했다. 이날 지수는 4.85포인트(0.55%) 하락한 882.67로 시작해 장중 낙폭을 키웠다.

투자주체별로는 개인은 1808억원 순매수 했고,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748억원, 1004억원 순매도 했다.

코스닥 시총 상위종목 중 HPSP(0.19%), 리노공업(4.51%), 신성델타테크(0.50%) 등은 올랐다. 반면 에코프로비엠(-3.75%)과 에코프로(-1.31%), HLB(-0.10%), 알테오젠(-0.97%), 셀트리온제약(-1.19%), 엔켐(-0.65%), 레인보우로보틱스(-0.56%) 등은 내렸다.

환율은 올랐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 대비 12.9원 상승한 1330.5원으로 출발했다.

이재원 신한투자증권 연구원은 “코스피는 외국인 현선물 동반 순매도에 시총 상위 대형주가 하락하며 지수 하락을 견인했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4일(현지시간) 미 노동부가 발표한 2월 PPI는 전월 대비 0.6% 상승해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와 1월 수치인 0.3%를 웃돌았다.

생산자 물가는 두 달 연속 올랐고 앞서 발표된 1~2월 소비자물가지수(CPI)도 대체로 예상치를 웃돌면서 인플레에 대한 우려는 강화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