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먹거리 물가 잡기 위해 안정 자금 1500억원 투입

38

230315최살목부총리-물가 관련 긴급 현안간담회 (4)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송미령 농림축산식품부 장관과 송명달 해양수산부 차관과 함께 ‘물가 관련 긴급현안간담회’에서 의견을 나누고 있다./기획재정부

치솟는 먹거리 물가에 정부가 긴급 농축산물 가격안정자금을 1500억원 투입하고, 납품단가 지원도 확대해 물가안정에 총력 대응하기로 했다.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물가 관련 긴급현안 간담회를 주재하고 이같이 밝혔다. 당정에서 결정한 1500억원 규모의 긴급 농축산물 가격안정 자금 후속 조치다.

정부는 농산물 납품단가 지원규모를 기존 204억원에서 959억원으로 대폭 확대한다. 지원대상도 현재 사과, 감귤 등 13개 품목에서 배, 포도 등 8개 품목을 추가해 총 21개 품목으로 확대하고 필요 시 추가 확대할 예정이다. 품목별 지원단가도 최대 2배 수준으로 상향해 주요 농산물 가격을 낮춘다는 계획이다.

소비자가 대형마트 등 전국 1만6000여개 유통업체에서 농축산물 구입시 최대 1~2만원 할인 받을 수 있는 농축산물 할인 예산도 대폭 확대한다. 3~4월 할인지원 규모를 당초 230억원에서 500억원으로 2배 이상 늘리고, 명절에만 운영하던 전통시장 농산물 할인상품권(30% 할인)을 3~4월에도 180억원 추가 발행한다.

축산물과 수산물 할인 지원도 강화됐다. 축산물의 경우 한우·한돈 자조금 등을 활용해 할인 및 납품단가 지원규모를 109억원에서 304억원으로 확대해 한우·한돈·닭고기 등 30~50% 할인행사를 연중 확대 시행하고, 계란 납품단가 지원 규모를 30구 기준 500원에서 1000원으로 2배 상향해 소비자 가격 안정을 지원하기로 했다.

수산물의 경우 명태·고등어·오징어·갈치·조기·마른멸치 등 대중성어종 6종에 대한 정부비축물량 600톤을 시장에 집중 공급한다. 지금까지 정부 융자를 받아 민간에서 보유 중인 오징어 200톤 중 64톤이 방출됐고 이달 중 전량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수산물 최대 50% 할인행사도 3월 말까지 지속할 예정이다.

아울러 정부는 현재 관세 인하 적용 중인 바나나·망고·파인애플 등 과일류 31만톤도 신속히 도입할 계획이다. 정부(aT) 직수입 품목도 기존 바나나와 오렌지에 파인애플·망고·체리를 추가해 5종으로 확대하고 3월 중 공급할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