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금리 인하 속도 완화 우려에…나흘 만에 하락 전환

24

이번주 발표 물가 지표에 인플레 압력 지속 확인
미국 금융완화로 원유 수요 자극 전망 후퇴 영향

석유 굴착 장치 펌프잭. 로이터통신연합뉴스

국제유가는 15일(현지시간) 하락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4월물 미국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 대비 0.22달러(0.27%) 내린 배럴당 81.04달러에 마감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에서 5월물 브렌트유는 0.08달러(0.09%) 떨어진 배럴당 85.34달러로 집계됐다.

전날 국제유가는 지난해 11월 이후 약 4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날은 주말을 앞두고 차익실현과 보유물량 조정 매물이 나온 것이 하락 압력을 가했다고 일본 니혼게이자이(닛케이)신문이 보도했다.

이번 주 발표된 2월 소비자물가지수(CPI), 생산자물가지수(PPI) 등 물가 지표로 인플레이션 압력이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여겨졌다. 이에 연내로 전망되는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 인하 속도가 완만해질 가능성이 제기됐고, 미국의 금융완화가 원유 수요를 자극할 것이라는 전망이 후퇴하면서 유가에 하락 압력으로 작용했다.

반면 원유 수급이 타이트해질 것이라는 관측은 유가를 지지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비 OPEC 산유국들로 이뤄진 OPEC플러스(OPEC+) 협의체 국가들이 4월 이후에도 자발적 감산을 지속할 방침이다. 국제에너지기구(IEA)는 14일 발표한 석유시장 보고서에서 올해 세계 원유 공급량 전망을 하향 조정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