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실거래가지수 4개월 만에 반등…’노도강’ 주도

32
이투데이DB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에서 바라본 아파트 모습. 조현호 기자 hyunho@

지난해 4분기 하락세를 보였던 아파트 실거래가 지수가 올해 들어 상승 전환했다.

16일 한국부동산원 공동주택 실거래가지수에 따르면 1월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지수는 0.45% 상승했다. 이 지수가 오른 것은 작년 9월(0.94%) 이후 처음이다.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지수는 지난해 1월부터 9월까지 상승하다가 9월 말 특례보금자리론 일반형(6억~9억 원) 대출 중단, 집값 고점 인식 부담 등으로 10월부터 하락했다.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지수 상승은 강북지역이 주도했다. 노원구, 도봉구, 강북구가 속한 동북권이 1.33% 오르면서 서울 5대 권역 중 가장 큰 오름폭을 기록했다.

특례보금자리론 우대형과 신생아 특례대출 등 6억~9억 원 이하 대상 주택이 많았던 영향으로 풀이된다.

강남 4구가 있는 동남권은 0.33% 하락했고 영등포·양천·동작·강서구 등이 있는 강서권도 0.18% 떨어졌다.

인천 실거래가지수는 0.24% 했지만, 경기가 광역급행철도(GTX) 수혜 지역을 중심으로 실거래 가격이 오르면서 수도권 전체로는 0.2% 상승했다.

전국 기준 1월 아파트 실거래가지수도 0.11% 오르면서 4개월 만에 상승했다. 부산(0.26%), 대구(0.11%), 대전(0.57%), 전북(0.56%), 제주(0.42%), 세종(0.01%) 등의 지수가 올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