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 증시 전망] 美 3월 FOMC 경계감…코스피 2600~2750

22

연준 점도표 하향시 증시 변동성 확대

1Q 실적시즌 도래…투자자 관심 이동

엔비디아 GTC 개최…반도체株 ‘주목’

주간 증시 전망. ⓒ데일리안 주간 증시 전망. ⓒ데일리안

이번 주 국내 증시는 미국 3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앞둔 경계감으로 박스권 장세가 전개될 전망이다. NH투자증권은 이번주 코스피지수 예상밴드를 ‘2650~2750’으로 제시했고 대신증권은 ‘2600~2750’을 냈다.

1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5일 코스피지수는 전일 대비 51.92포인트(1.91%) 내린 2666.84로 마감했다. 지난주(3월11~15일) 지수는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가 2개월 연속 예상치를 상회했음에도 불구하고 상승 흐름을 지속하며 2658.74에서 2718.76 사이에서 움직였다.

증권사들은 오는 21일(현지시간) 3월 FOMC 결과 발표를 앞두고 국내 증시가 눈치보기 장세에 들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이번 FOMC의 관전 포인트로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점도표(기준금리 전망을 보여주는 도표) 변화 여부를 지목했다.

올해 3회 금리 인하를 전망했던 지난해 12월 점도표보다 하향 조정된다면 변동성이 확대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시장 기대보다 금리 인하 시점이 뒤로 미뤄지기 때문이다.

대신증권은 2024년 점도표가 유지되더라도 2025년 점도표가 하향 조정될 경우 금융시장 충격은 감안해야 한다며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기자회견과 양적긴축(QT)에 대한 내용 등이 투자심리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내다봤다.

NH투자증권은 물가상승률이 추정치(컨센서스) 대비 높게 나타나면서 일각에서 금리인하 시점 지연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으나 이미 금리인하 예상 시점이 6월로 미뤄진 상황에서 1~2개월 지표 만으로 통화정책 경로에 대한 큰 전망 수정이 이뤄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시장의 관심이 1분기 실적 시즌으로 옮겨갈 가능성도 나왔다. 국내 기업들의 실적 대비 주가(벨류에이션) 부담이 커지고 있는 점은 증시에 불안 요인이 될 수 있단 관측이다.

다올투자증권은 반도체 업종의 실적 전망치 상향에 대한 기대가 있지만 주가 상승 탄력은 오히려 둔회되는 양상이라며 코스피 전체의 올해 영업이익 전망은 250조원 부근에서 횡보하는 흐름인데 펀더멘탈(기초체력) 측면의 기준점이 크게 변하는 상황이 아니라고 한다면 밸류에이션의 영향력이 커질 수 있다고 예측했다.

최근 일주일 코스피 변동 추이. ⓒ한국거래소 최근 일주일 코스피 변동 추이. ⓒ한국거래소

전문가들은 지수 상단 흐름이 제한되는 가운데 오는 18~21일 개최되는 세계 최대 인공지능(AI) 컨퍼런스인 엔비디아 ‘GTC(GPU Technology Conference)’ 영향으로 반도체주 강세 가능성을 점쳤다.

김영환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미 FOMC와 엔비디아 GTC에 대한 관심도가 높은 주간”이라며 “향후 수 주간의 이벤트들은 주식시장에 긍정적인 모멘텀을 줄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되는데 반도체·밸류업 프로그램·헬스케어 업종에 대한 긍정적 관점을 유지한다”고 말했다.

강진혁 신한투자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SK하이닉스 등이 참여하는 GTC 이후 새로운 모멘텀으로 반도체주가 반등할지, 재료 소멸로 조정이 나타날지 향방을 지켜봐야 한다”고 진단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