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물가에 술값도 부담…편의점, 대형 페트 소주·반값 막걸리 선봬

34
사진제공=GS리테일모델이 GS25에서 선양소주PET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최근 고물가에 알뜰 소비를 지향하는 경향이 커져 용량당 가격이 상대적으로 저렴한 페트형 소주를 찾는 고객이 늘고 있다. 동시에 2030 세대 사이에서 홈술, 혼술 트렌드가 확산하면서 무거운 병 소주를 여러 병 구매하는 것보다 가볍고 분리배출이 쉬운 페트 상품에 대한 선호도가 증가하는 추세다.

17일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의 최근 3년간 주류 카테고리 판매 데이터에 따르면 지난해 페트형 소주 상품의 매출은 전년 대비 25.3% 증가해 병, 팩보다 상대적으로 높은 신장률을 보였다. 지난해 페트형 소주를 구매한 연령대 비중도 2030가 65.1%를 차지해 전년 대비 약 30%p 늘었다.

이 같은 추세에 GS25은 페트 소주 ‘선양소주PET(640㎖)’를 3000원에 출시했다. 가격을 낮추기 위해 기획부터 개발 과정에서 제조사인 맥키스컴퍼니와 공을 들였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신제품은 다음달 30일까지 추가 할인 행사를 적용해 편의점에서 판매되는 640㎖형 페트 소주 최저가이자 최대 약 15% 이상 저렴한 28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사진제공=BGF리테일 CU 초저가 밤값 막걸리

BGF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CU도 이달 20일 시중 제품보다 최대 49% 저렴한 초저가 콘셉트의 신제품 ‘밤값 막걸리’를 내놓는다.

밤값 막걸리는 고소하고 달콤한 국내산 알밤을 발효시켜 막걸리 특유의 은은한 산미와 묵직한 바디감이 특징이다. 밤, 땅콩, 옥수수, 고구마 등이 가미된 플레이버(flavor) 막걸리가 MZ 세대에게 인기가 높은 점을 반영해 밤 맛 막걸리를 선보였다.

통상 플레이버 막걸리는 세금, 제조 공정 등의 이유로 전통 막걸리보다 가격이 두 배 가까이 높지만, CU는 중간 마진을 낮추고 마케팅 비용을 최소화해 전통 막걸리 가격 수준인 1500원에 출시했다.

이 밖에도 CU는 지난해 초저가 콘셉트의 주류인 ‘서민막걸리’와 ‘서민맥주’를 각각 1000원, 1500원에 선보였다. 두 상품은 출시 후 소비자들 사이 입소문을 타고, 지난달 말까지 서민막걸리는 100만 개, 서민맥주는 70만 개 넘게 팔렸다.

BGF리테일 관계자는 “CU는 다양한 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출시해 물가 부담은 줄이면서 유통 트렌드를 이끄는 상품을 지속 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