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증금 5억 이하 서울 아파트 전세 거래↑…”신생아 대출 영향”

23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아파트 밀집지역 전경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아파트 밀집지역 전경./연합뉴스

서울 아파트 전세시장에서 임차보증금 5억원 이하 거래 비중이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월 말부터 시행된 신생아 특례대출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해석된다.

18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14일까지 신고된 올해 2월 서울 아파트 전세 거래는 총 8531건이다. 이 중 임차보증금이 5억원 이하인 아파트는 4702채로 전체의 55.1%를 차지했다.

지난 1월(1만2468건 중 6557건, 52.6%)과 비교하면 보증금 5억원 이하 전세 거래 비중이 2.5%포인트 증가한 것이다.

이달 들어서도 보증금 5억원 이하 전세 거래는 계속 늘고 있다. 같은 기간까지 신고된 3월 서울 아파트 전세 거래 2684건 중 58.3%인 1565건이 보증금 5억원 이하 거래였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작년 하반기부터 계속 오르면서 보증금 5억원 이하 거래 비중이 작년 8월 58.1%, 9월 55.0%, 10월 53.2%, 11월 49.7%, 12월 49.9% 등으로 감소세였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례적인 현상이다.

이는 신생아 특례대출 시행 영향으로 분석된다. 한국부동산원은 지난 15일 내놓은 ‘3월 둘째 주 아파트 가격 동향’ 보고서에서 “신생아 특례 전세자금 대출 시행으로 대출 요건을 충족하는 역세권 및 신축 단지 등으로 이주 수요가 증가하면서 매물이 감소했다”고 밝힌 바 있다.

신생아 특례대출은 대출 신청일 기준 2년 이내에 출산·입양한 무주택 가구나 1주택 가구(대환대출)에 대해 주택구입·전세자금을 낮은 금리로 빌려주는 제도다.

전세자금 대출을 받을 수 있는 주택은 전용면적 85㎡형 이하이면서 임차보증금이 수도권은 5억원 이하, 수도권 이외 지역은 4억원 이하인 주택이다.

중소형 면적의 저가 매물이 소진되고 전셋값 오름세가 가팔라지면 보증부 월세로 옮겨가거나 경기·인천으로 주거지를 이동하는 움직임 등이 나타날 수도 있을 것이란 게 전문가들의 시각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