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서학개미 엔비디아 7.2억弗 매수…ACE ETF서 최대 편입

22
올해 서학개미 엔비디아 7.2억弗 매수…ACE ETF서 최대 편입

한국투자신탁운용이 18일 해외주식 투자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엔비디아’에 투자할 수 있는 수단으로 ‘ACE 엔비디아채권혼합블룸버그 상장지수펀드(ETF)’를 추천한다고 밝혔다.

ACE 엔비디아채권혼합블룸버그 ETF는 2022년 11월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한 국내 첫 단일종목형 ETF이다. 인공지능(AI) 분야 대장주로 꼽히는 엔비디아와 국채 및 통화안정증권 등 국내 채권을 3대 7 비율로 투자한다. 해당 ETF가 편입하는 엔비디아 비중은 30%로 국내 상장 ETF 중 가장 높다.

엔비디아는 올해 국내 투자자들이 가장 많이 사들인 종목이다. 한국예탁결제원 증권정보포털에 따르면 올해 엔비디아의 순매수결제액은 7억 2498만 달러다. 같은 기간 해외주식 순매수결제액 상위 50개 종목 평균치 9865만 달러를 크게 뛰어넘는다.

한투운용은 해당 상품의 장점으로 변동성 방어를 꼽았다. 개별종목과 채권을 3대 7로 편입해 개발종목 주가 하락 시점에 하단을 방어할 수 있다. 지난해 엔비디아 주가가 239.12% 급등하면서 개별종목의 연간 변동성이 47.05를 기록했으나 해당 ETF 연간 변동성은 18.34에 그쳤다.

연금계좌를 통해 투자할 수 있다는 장점도 거론했다. 퇴직연금이나 개인연금 등 연금계좌에선 개별종목에 투자할 수 없지만 채권을 70% 편입한 ACE 엔비디아채권혼합블룸버그 ETF는 100%까지 담을 수 있다.

김승현 한국투자신탁운용 ETF컨설팅담당은 “연금계좌는 전체 자산의 30%를 안전자산 또는 비위험자산으로 채워야 하는데 해당 ETF는 주식 비중이 40% 이하로 안전자산으로 분류돼 연금계좌로 100% 투자할 수 있다”고 했다.

한편 ACE 엔비디아채권혼합블룸버그 ETF는 실적배당형 상품으로 운용 결과에 따라 원금손실이 발생할 수 있으며 과거의 성과가 미래의 성과를 보장하지 않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