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 최전방 첨병 상무관 한자리에…수출 7000억 달러 달성 결의 다져

19

2024년 상무관 회의 개최…미·중·일·유럽연합(EU) 등 21개국 상무관 24명 집결

이투데이DB산업통상자원부

미국과 중국, 유럽연합(EU) 등 세계 주요국 수출 최전방에서 첨병 역할을 하는 상무관들이 모여 올해 수출 7000억 달러 목표 달성을 위한 결의를 다졌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안덕근 장관 주재로 ‘2024년 상무관 회의’를 열었다.

해외 일선 현장의 수출 대책을 점검하기 위해 마련된 이날 회의에는 미·중·일·EU 및 인도·인도네시아·사우디아라비아 등 주요 신흥국에 파견된 21개국 24명의 상무관이 함께했다.

회의를 주재한 안덕근 장관은 “그간 상무관들의 적시성 있는 보고와 적극적 기업 지원활동을 통해 주요 통상 현안을 안정적으로 관리할 수 있었다”라며 “올해 수출 7000억 달러 목표를 위해 상무관들이 보다 비상한 각오를 가지고 단 하나의 수출기업 애로도 소홀히 하지 말고 적극적으로 발로 뛰어달라”고 주문했다.

특히 안 장관은 “올해 ‘슈퍼 선거의 해’ 를 맞아 자국 우선주의 움직임이 더욱 격화하고 있다”라며 “주요국 통상정책 변화가 글로벌 통상환경 전반에 영향을 미치는 만큼, 상무관들이 주재국 동향뿐 아니라 보다 거시적 안목을 가지고, 공급망 안정화 등 경제안보 파수꾼의 역할을 수행해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또한 작년 사상 최대 성과를 거둔 외국인 투자 유치 흐름이 이어질 수 있도록 코리아 세일즈에 적극적으로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참석 상무관 전원이 수출 목표 달성을 위한 국별 맞춤형 수출·수주 특화 전략과 주재국 통상환경 전망 및 대응 전략 등을 발표하고, 산업부 유관 부서 관계자들과 토론을 진행했다.

산업부는 상무관 회의를 통해 논의된 사항은 추후 장관급 ‘글로벌 통상전략회의’ 및 실무급 ‘통상현안대응반’ 을 통해 업계 및 학계와 공유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상무관들은 19일 경제안보 공급망 현장점검을 위해 세종에 위치한 반도체 등 첨단산업 소재 수출 중소기업을 찾아 수출·공급망 등과 관련한 애로를 청취하고, 기업 관계자와 수출 지원 강화 대책을 논의한다.

이어 20일에는 정인교 통상교섭본부장 주재 신흥국 통상환경 점검 회의도 진행하며, 100여 개 이상의 기업이 참석하는 수출기업 1:1 상담회, 글로벌사우스 유망시장 진출 설명회 등에 참여해 기업과의 네트워킹을 강화할 계획이다.

+1
0
+1
0
+1
0
+1
0
+1
0